홈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제목
성스러운 예언
이름 oimjong 이메일
작성일 2017-08-29 조회수 59
파일첨부
SNS

먹어서 도통한다는 것은 다 사기다. 아프면 병원가고 뭐든지 지나치니까 병이 생긴다. 그렇기 때문에 스스로의 생활습관을 잘 고치고 지나치지 않으면 자신이 가진 수명만큼 살게 된다. 오히려 현대인은 맛에 탐닉하다보니 생기는 병증이 만연해 있다. 레스토랑에서 먹는 음식은 대개 간이 강할수 밖에 없다. 그렇지 않으면 강한 자극을 만들수 없고 사람들 또한 그런 자극을 자신도 모르게 찾아다니는 것을 즐기지만 그것이 바로 자신의 수명을 줄이고 병증을 늘리는 행위밖에 안된다. 먹는것은 양껏 그리고 맛있는 것을 찾으면서 건강한 삶을 산다는 것은 있을수 없다. 입력과 출력은 정확히 정비례하기 마련이라서 지나치면 그것이 곧 병으로 연결된다.



생식이니 뭐니 하기전에 자신의 생활습관을 걷어 잡으시라. 그러면 화식을 하던 생식을 하던 상관없다. 그런데 보면 대개 과자와 떡, 면류를 좋아하는 사람치고 혈관병이 없는 사람이 없다. 그러니 그것모두 지나쳐서 생기는 질환의 일종이다. 이왕이면 좋은것으로 먹고 자신의 생활습관을 잘 길들이면 몸에 병이 오기전에 건강한 삶을 유지할수 있다. 이것은 달리 수행이라고 말하지 않아도 오랫동안 직접 시험해보니 그것이 사실이었다. 손톱 발톱 마저도 모두 새로나며 피부도 다시 젊어지는 경험을 했고 몸에 난 잡티마저도 한참 수행을 할때는 모두 사라졌으며 몸에서 향기가 나는 경험도 했다.



그러나 이정도가 아니라도 적절히 하면 자신이 의식주의 생활속에 탐닉의 요소만 제거해도 건강하게 천수를 누릴수 있다. 부지런하고 열심히 사는 삶속에 정신적 스트레쓰도 줄어들지 오히려 풍요한 가운데 편한 삶을 추구하다가 병드는 사람도 많다. 요즘 폭발적으로 늘어난 대장암이나 혈관성 질환이 바로 우리의 삶이 풍요해지고 나서 나타나기 시작한 지나침으로 인한 질병이다. 기업은 중독을 통하여 사람들로 하여금 자신의 물건을 구매하도록 만든다. 그렇게 할려면 그 맛도 중독성도 강할수 밖에 없고 그 재료의 양도 지나치기 쉽상이다. 그러니 쓸데없이 하지마라는 짓을 지나치게 탐닉해서 스스로를 망치는 짓을 말아야한다. 좋은것 먹어서 건강한것이 아니라 지나치지 않아서 건강하다는 것을 잊지 마시라.

작성자 보석사냥꾼





종교가 거래가 되면 믿어서 천국가게 계약서 도장 박아주세요 한다. 그런데 그런 풍조가 종교 잘믿으면 덕을 안 쌓아도 후천 창생자격증 하나 찍어주실꺼죠하는 것과 똑같다. 딱 잘라말하면 그런일은 절대 없다. 스스로 쌓은 덕은 하늘도 벗겨가지 못한다. 그래서 스스로 변하고 개벽이 오던 말던 내수행은 이어지리하는 생각에 이생을 살아야 잘하면 건혜지도 도달하고 더 잘하면 보림속에서 신령해지는 단계까지 나아간다. 그런데 걸핏하면 언제 개벽오나요하고 있어봐야 얻을것 아무것도 없다. 늘 말해왔지만 개벽에 대한 이야기는 그냥 미래를 예측하는 곁다리쯤으로 생각하라고 밝혔다.

 

그래야 수행에 몰입하고 미래를 몰라도 자신의 운명을 개척하거나 갱정할수 있지 현재가 어렵다고 쌓는 덕 없이 운명을 바꾸어주세요 해봐야 아무런 소용없다는 뜻이다. 그래서 개벽은 기다리지 말아야한다고 항상 강조해왔다. 한탕주의 심리로 그렇게 살아도 신은 번개같이 알아서 그것은 덕이 되지 않고 오히려 고통이 배가되는 쪽으로 충동질하기 일쑤다. 그렇기에 결국 마음을 바꾸고 행동을 갱정하여 덕을쌓아야 겨우 초입이지 신앙을 한다고 해서 입구를 넘어서 덕을 다 쌓은 사람처럼 한다면 그것만큼 큰 죄가 없다. 신앙은 문안도 아니고 문앞에 서있는 상태일뿐 마음이 바뀌고 행동이 바뀌어야 겨우 문턱에 선격이다. 즉 겨우 시작단계이며 그곳으로 부터 신령함까지는 거리가 멀다.

 

그러나 한걸음이 천리라고 그 마음이 변치않고 꾸준히 나아가다 보면 어느듯 멀리와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종교놀이 딴따라가 주로 안되는 것은 바로 종교를 거래로 행하기 때문에 덕의 넓이와 깊이에서 차이가 심하다. 이미 변화를 얻은 사람은 공통점이 자신이 과거에 행한 덕을 금방 잊는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밝혔다. 그래서 벌써 다른 선업을 짓고 있기에 신들도 바쁘고 그래서 결국 돌려주다가 지쳐서 주는것이 창생화의 환골탈태 과정이다. 잘믿는다는 것은 행위의 갱정과 공덕을 쌓는다는 것까지 도달해야 할수 있는말이지 종교의 신앙은 그냥 입구에 들기전의 상태일뿐이다. 그렇기 때문에 쌓은 덕이 있어야 받을 복이 있는것이지 쌓은 덕이 없으면 받을복도 없다.

 

작성자 보석사냥꾼





클릭하세요



덕이라는것은 사람이 태어나면서 부터 주어진 일입니다.

실제적으로 덕을 베풀기위한것은 사람을 돕는것이 우선입니다.



주위의 사람들 주위의 이웃들을 바라보면서 시작을 하세요

덕이라는것은 스스로 얼마나 자신의 마음을 다스리냐에 따라서

그것이 선행이 될수도 있고 악행이 될수도 있는것이니까요



가장큰 미덕은 죽을 위기에 있는 사람을 살리는일이죠

이천지안에 제일 중요한 것은 인간이예요

왜냐하면 천지도 인간이 없으면 그 존재의미를 잃어버리니까요

그러니까 사람을 살리는 일은 가장 의미있는 덕행이죠



그런 말이 있잖아요 말은 마음의 소리요 행동은 마음의 자취라는 말이요

그러니까 덕을 어떻게 쌓느냐는 것은 바로 나 자신의 행동으로 부터 시작이 되는것이여요 그러니 지금 나아가서 자신의 내면에 감추어진 마음을 행동으로 털어놓으세요~~~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story/read?bbsId=S101&articleId=104923 



 



일본 쓰나미 참사 지역은 성모마리아가 출현한 장소



 

피눈물을 흘리는 천주교의 성모마리아상

피눈물을 흘리는 성모마리아상은 아직까지도

미스테리로 남아있는데요.

세계 곳곳에서 나타난 기록이 있다.

[출처] 세계미스테리, 신비한현상의 종교상징물



출처: http://www.hmzxinwen.com/news/6771

이전글 [전국] 종탑, 십자가 준비하신다면 클릭
다음글 수많은 교인들을 지옥으로 보낸 거짓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