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자료실 > 보도자료
 
제목
“한국교회 남북교류 협력단 정책토론회” 보도 요청의 건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8-11-30 조회수 51
파일첨부
SNS

보 도 자 료

교회협 언론 2018 - 148호 (2018. 11. 30.)

수 신: 각 언론사

발 신: 한국교회 남북교류 협력단 

제 목: “한국교회 남북교류 협력단 정책토론회” 보도 요청의 건

 

한국교회 남북교류 협력단 정책토론회 개최

 

한국교회 남북교류 협력단(공동대표 나핵집 목사, 지형은 목사, 한영수 회장, 이영훈 목사)은 11월 30일, 성공회 대학로교회에서 ‘남북교회 협력사업을 위한 한국교회의 과제’를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4.27 판문점선언으로 한반도에는 평화와 상생의 시대가 열리고 있으며, 이러한 상생의 시대에 교회에 맡겨진 가장 중요한 사명은 민족화해를 도모하고 남북민간교류에 앞장서는 일이다. 이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지난 8월 30일 한국 개신교회는 한국교회 남북교류 협력단을 발족했으며, 그 첫 번째 사업으로 정책토론회가 개최되었다.

주제 발제를 맡은 지형은 목사 (협력단 공동대표, 성락성결교회)는 협력단에 대해 “한국 교회의 보수와 진보 그리고 남북 관계와 연관된 교계의 사회단체까지 함께하는 모임”이라고 소개하며, “지금까지 한국 교회의 보수나 진보는 각자의 신앙 가치관에 따라 남북 교류에 힘써왔지만 현재 남북 관계의 틀 자체가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지형은 목사는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이라는 주제는 이미 세계적인 이슈가 되었고, 역사의 수레바퀴가 큰 폭으로 움직이고 있으며, 한국 교회의 보수와 진보가 함께 일할 수 있는 새로운 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창일 신부 (평화3000 운영위원장)는 “민족분단의 아픔과 상처를 치유하고, 민족의 화해와 일치, 평화를 이루려는 통일사목은 지난 세월 반복음적인 분단체제에 안주하며 살아온 것을 참회하고 시대의 징표를 깨달아 예언자적 소명을 다하지 못한 것을 고백하는 데서 시작된다”고 말하며, “대북 인도적 지원을 강화하고, 교류와 협력을 통해 남과 북이 하나로 합치는 통일(統一) 뿐 아니라, 마음이 하나로 통하는 통일을 이루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엄주현 사무처장 ((사)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은 “향후 남북 교류협력 사업은 공여국과 수혜국의 관계가 아닌 남북이 상생, 공영할 수 있는 차원으로 추진될 것이고 인도적 지원의 자리는 협소해질 수밖에 없다”고 말하며 “새롭게 전개될 대북 교륙협력은 민간단체들에게 운동이냐, 지원이냐, 사업이냐를 선택해야 하는 기로에 서게 하며 북측뿐 아니라 한국 내에서의 새로운 파트너십 구축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창열 상근회담 대표 (통일부 남북회담본부)는 향후 남북교류협력은 “국제사회 대북제재를 고려한 단계적·점진적 추진”, “국민적 공감대와 참여”, “한반도 신경제구상 구체화”를 통해 이루어질 것이라고 소개했다.

 

개요는 아래와 같다.

 

- 아 래 -

 

남북교회 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

1. 일 시:  2018년 11월 30일(금) 오후 2시

2. 장 소: 성공회 대학로교회 (주소: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93)

3. 주 제: 남북교회 협력사업을 위한 한국교회의 과제

4. 주요 순서

- 주제 발제 : 바람직한 남북 교류를 생각하며 한국 교회를 성찰함 / 지형은 목사

- 발제 1: 민족의 화해와 통일을 위한 교회의 사명 / 박창일 신부 (평화3000 대표)

- 발제 2: 시민사회 교류협력사업 현황과 전망 / 엄주현 사무처장(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

- 발제 3: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 / 이창열 상근회담대표

- 종합토론

 

*문의 : NCCK 홍보실(02-742-8981) / 화해통일국 노혜민 부장(02-743-4470)

 

 

Th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NCCK)

Tel. 02-742-8981   Fax. 02-744-6189

Email. kncc@kncc.or.kr   http://www.kncc.or.kr

 



이전글 '4대종단 이주인권협의회 심포지엄' 취재요청의 건
다음글 “「11월의 시선 2018」- <내부 고발자와 탐사보도가 만났을 때> 선정” 보도 요청의 건(수정)
      
 
[03129]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기독교회관 706호  l  대표전화: 02-742-8981  l  팩스: 02-744-6189  l  이메일: kncc@kncc.or.kr
Copyright(c)2012 by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