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자료실 > 보도자료
 
제목
“UN대북제재 해제촉구 서신 발송” 보도 요청의 건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8-09-14 조회수 60
파일첨부 UN(서신).hwp UN GS.pdf
SNS

보 도 자 료

교회협 언론 2018 - 118호 (2018. 9. 14)

수 신: 각 언론사

발 신: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화해·통일위원회

제 목: “UN대북제재 해제촉구 서신 발송” 보도 요청의 건

 

1. 귀 언론사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2.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홍정 목사) 화해·통일위원회 (위원장: 나핵집 목사)는 2018년 9월 18일 개회하는 제 73회 유엔총회를 기하여 안토니오 유엔 사무총장, 할레이 미국 유엔 대사 등 유엔의 5개 상임이사국에게 “대북제재 해제”를 촉구하는 긴급서한을 보냈다.

 

3. 이 서한에서 교회협 화해통일위원회는 UNICEF의 1월 보고서와 UN 인도주의 사업 책임자 록우드 박사의 보고에 따라 아사 위기에 처한 북한 어린이들을 포함한 1,000만의 북한 주민들을 돕는 인도주의적 조치들이 북한의 비핵화문제와 연계되어 정치화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또한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로 인해 4.27 남북정상회담, 6.12 북미정성회담 등의 중대한 결과물들이 제대로 실현되지 못하고 있다며, 비핵화뿐만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정치적, 외교적 노력을 더욱 격려하고 좋은 결실을 맺도록 대북제재를 해제할 것을 촉구했다.  

 

4. 또한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전쟁의 종식만큼 중요한 것이 화해와 상생이며, 교회를 포함한 사회의 모든 영역에서의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은 한반도의 화해와 상생을 증진시키고 평화정착을 앞당길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이는 2013년 제10차 세계교회협의회 총회가 채택한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관한 성명서를 위시로 일관된 세계교회들의 요구임을 밝히며, UN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요청했다.

 

5. 화해·통일위원회는 이 서신을 중국의 MA Zhaoxu 대사, 프랑스의 François Delattre 대사, 러시아의 Nebenzia Vassily Alekseevich 대사, 영국의 Karen Pierce 대사, 미국의 Nikki Haley 대사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6. 서신의 전문은 별도 첨부합니다. 귀 사의 보도를 요청합니다.

 

 

 

 

* 문의 : NCCK 홍보실(02-742-8981) / 화해통일국 노혜민 부장 (02-743-4470)

 

 

Th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NCCK)

Tel. 02-742-8981   Fax. 02-744-6189

Email. kncc@kncc.or.kr   http://www.kncc.or.kr

 



이전글 난민긴급토론회 '난민과 함께 사는 세상' 보도요청의 건
다음글 “예멘 난민 후원금 전달” 보도 요청의 건
      
 
[03129]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기독교회관 706호  l  대표전화: 02-742-8981  l  팩스: 02-744-6189  l  이메일: kncc@kncc.or.kr
Copyright(c)2012 by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