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자료실 > 보도자료
 
제목
논평 “특수학교 성폭행 사건에 관한 우리의 입장” 보도 요청의 건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8-07-13 조회수 61
파일첨부
SNS

보 도 자 료

교회협 언론 2018 - 86호 (2018. 7. 13)

수 신: 각 언론사

발 신: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정의·평화위원회 장애인소위원회

제 목: 논평 “특수학교 성폭행 사건에 관한 우리의 입장” 보도 요청의 건

 

1. 귀 언론사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2.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장애인소위원회(위원장 황필규 목사)는 지난 특수학교 교사가 자신이 가르치던 지적장애 학생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해 왔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과 관련하여 충격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3. 교회협은 논평을 통해 “사명감을 가지고 학생을 가르치고 보호해야 할 교사가 학생을 자신의 성적 욕구를 해소하는 도구로 삼은 것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범죄행위”라 밝히며, 사법당국을 향해 철저한 수사와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 수사 과정에서 피해 학생이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전문가가 협의하여 신중하게 수사에 임할 것 등을, 정부를 향해 “다른 특수학교에서도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학생들을 대상으로 행한 성적 학대가 있는지 전수 조사를 통해 철저히 조사해야 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실무자들의 교육 등 모든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전문은 아래와 같습니다.

 

 - 아래 -

 

 

 

[논평]

 

특수학교 성폭행 사건에 관한 우리의 입장

 

 

특수학교 교사가 자신이 가르치던 지적장애 학생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해 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2014년 당시 중학교 1학년이던 학생을 체육관으로 불러내 성폭행한 것을 시작으로 4년간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괴롭혀 왔으며, 심지어 학생들이 수업을 받고 있는 교실에서까지 성관계를 강요하는 등 파렴치한 범죄행위를 저질렀다는 것이다.  

 

참으로 충격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사명감을 가지고 학생을 가르치고 보호해야 할 교사가 학생을 자신의 성적 욕구를 해소하는 도구로 삼은 것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는 범죄행위이다. 사법당국은 사건의 전말을 낱낱이 수사하여 가해자를 강력하게 처벌하여야 한다. 또한 이 과정에서 피해 학생이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전문가와 협력하여 신중하게 수사에 임해야할 것이다. 나아가 정부는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고 다른 특수학교에서도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학생들을 대상으로 행한 성적 학대가 있는지 전수 조사를 통해 철저히 조사해야 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실무자들의 교육 등 모든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

 

우리는 믿었던 교사로부터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은 피해 학생과 가족들, 그리고 친구들을 하나님께서 치유해 주시고 회복시켜 주시기를 간절히 기원하며, 사회적 약자가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가기 위해 온 힘을 다할 것이다.

 

 

2018년 7월 13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회

장애인소위원회

위원장 황 필 규

 

Th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NCCK)

Tel. 02-742-8981   Fax. 02-744-6189

Email. kncc@kncc.or.kr   http://www.kncc.or.kr

 



이전글 NCCK 언론위원회 사법개혁 긴급간담회 <양승태 사법농단 – “대한민국 사법부는 죽었다”> 취재 및 보도 요청의 건
다음글 논평 “최저임금위원회 파행에 관한 우리의 입장” 보도 요청의 건
      
 
[03129]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기독교회관 706호  l  대표전화: 02-742-8981  l  팩스: 02-744-6189  l  이메일: kncc@kncc.or.kr
Copyright(c)2012 by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