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자료실 > 보도자료
 
제목
2018 부활절에 ‘부활절 메시지’ 및 ‘남북 공동기도문’ 발표 보도요청의 건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8-03-26 조회수 333
파일첨부
SNS

보 도 자 료

교회협 언론 2018 - 35호 (2018. 3. 26.)

수 신 : 각 언론사

발 신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제 목 : 2018 부활절에 ‘부활절 메시지’ 및 ‘남북 공동기도문’ 발표 보도요청의 건

 

1.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는 2018년 부활절을 맞이하여 <붙임 1>과 같은 내용으로 부활절 메시지를 발표합니다.

 

2. 또한 2018년 부활절에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와 조선그리스도교련맹(이하, 조그련)이 공동기도문으로 기도합니다. NCCK와 조그련은 1996년부터 매 년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뻐하며 공동기도문을 작성해 함께 기도하고 있습니다. 공동기도문은 세계교회와 한국교회 모두가 각 처소에서 드리는 부활절 예배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그 내용은 <붙임 2>와 같습니다.

 

<붙임 1>

2018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부활절 메시지

 

 

“평화가 있기를!”(요20:19)

 

예수님께서는 다시 살아나셨습니다. 이어서 제자들에게 나타나시어 “평화가 있기를!”하고 인사하셨습니다. 우리가 거하는 모든 곳에 평화가 넘치기를 빕니다.

 

2018년 부활절은 한반도 주변을 둘러싼 평화의 기운과 함께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오래된 갈등과 위기로 인하여 우리는 익숙하게 한반도는 당연히 평화가 없는 땅이라 생각했을지도 모릅니다. 마치 예수님의 죽음 이후 색출 당할 불안과 죽임을 당할 두려움에 숨어 떨던 제자들의 일상을 깨고 평화의 예수님께서 갑자기 찾아오신 것처럼, 지금 한반도에는 두근거리는 기대와 새로운 희망이 가득합니다. 예수님의 죽으심이 하나님의 구원 역사의 끝이 아니라 전환점이듯 한반도의 분단은 우리 민족공동체 역사의 끝이 아니라 화해와 통일로 가는 마지막 과정일 것입니다. 기대가 현실이 되도록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마음을 모아 기도하여야 합니다. 나아가 우리 스스로 일상 속에서 평화로 살아가야만 합니다.

 

 

평화는 정의의 열매(사 32:17)입니다.

한국의 그리스도인들은 평화의 의미를 노예처럼 굽히고 복종하면서 얻는 안일과 안정에서 찾지 않았습니다. 비정규직 노동자가 받는 차별은 평화가 아닙니다. 입시의 중압과 학교 폭력에 시달리는 미래 세대에게 평화는 없습니다. 개인과 개인으로 미세하게 깨어진 사회와 공동체에게 평화는 없습니다. 정치, 사회, 경제 등 의를 위해 애쓰다 갇힌 사람들에게 평화는 요원합니다. 나아가 영적이고 종교적 폭력을 일삼는 이들은 평화가 아닙니다. 자연생태와 환경의 위기 속에서 평화는 없습니다.

 

제주4.3사건, 노근리양민학살과 5.18항쟁 그리고 세월호 참사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것은 인간존엄의 파괴입니다. 누군가 손쉽게 내린 결정이 많은 사람의 죽음으로 이어진 사건들입니다. 정의로운 평화가 없는 곳에서 우리는 어떠한 희망도 말할 수 없습니다. 예수님의 부활은 진리에 대한 폭력을 부정하고 진리와 평화만이 살 길임을 증명합니다. 많은 이들이 꿈꾸는 일상의 평화는 우리가 평화의 삶을 살기 위해 몸부림치고 눈물 흘릴 때에라야 우리 곁에 다가옵니다.

 

부활하신 그리스도는 우리에게 말씀하십니다. “나도 너희를 보낸다”(요20:21). 예수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신다는 말씀입니다. 스스로 평화이신 분이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 남녀노소 구별 없이 우울한 갈등과 대립에서 뛰쳐나와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과 더불어 살아야 합니다. 이것이 더불어 흔쾌한 부활(독립선언서 7장)입니다.

 

 

함께 기도하고 행동합시다. 우리의 삶이 평화가 되기를! 우리 이웃에게 평화가 가득하기를! 우리의 땅에 평화가 가득하기를!

 

2018년 4월 1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붙임 2>

2018년 부활절 남북(북남) 공동 기도문

 

주님은 우리를 구원하심으로 우리의 하느님이시나이다.

하느님이신 당신께 영광을 돌리나이다.

살아 숨 쉬는 모든 피조물들은 영원히 당신을 찬미하나이다.

 

창조주시여, 

당신은 우리를 흙으로 만드시고 생명의 숨결을 불어넣으셨으나,

오늘 당신은 우리의 영혼과 육신의 상처들을 보고 계시나이다.

우리가 불의한 자들의 폭력과 탐욕스런 자들의 강도질에 쓰러졌기 때문이나이다.

우리 민족의 터전을 반 토막 내고 그 흐르는 핏물 위에서 그들은 번영을 이루었나이다.

 

오 주님, 왜 우리는 의로운 아벨의 길을 따르지 못했나이까?

우리는 왜 흠 없는 제물을, 거룩한 행실과 순결한 삶으로 평화와 통일을 이루기 위한 봉헌의 희생제물을 바치지 못했나이까?

카인처럼 우리는 온 세상의 창조주께 우리의 비열한 행위들, 하찮은 봉헌물, 무익한 삶을 바쳤으니, 우리는 단죄 받을 것이나이다.

평화의 주님에게 우리는 쓸모없는 종이었나이다.

 

하늘에 계신 삼위일체시여,

당신의 유일한 주권 앞에 엎드려 절하나이다.

당신의 선하심으로 우리에게 회개의 눈물을 주시어 우리 어깨로부터 죄의 짐을 내려주소서.

 

사람의 친구이신 하느님, 우리는 당신 앞에서 밤새워 간구하나이다.

구세주이신 하느님이시여,

우리가 당신의 뜻을 행하도록 가르쳐주소서.

생명과 평화를 이루기 위해 목숨을 내놓으신 당신같이 사는 법을 가르쳐주소서.

 

하느님, 당신의 종들인 우리가 당신의 부활을 보게 하여 주소서.

평화를 위하여 일한 하느님의 아들들을 그들의 무덤 안에서 일으켜 세우소서.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셨나이다.

죽음으로 죽음을 없애시고, 부활을 믿는 사람들에게 생명을 베푸셨나이다.

예수께서 부활하신 것처럼 우리 민족도 부활하도록 하여 주시옵소서.

 

우리 민족의 부활은 조국통일이옵니다.

모처럼만에 이 땅에 찾아 온 평화의 기운을 살려,

우리 민족 스스로의 힘으로 하나가 되게 하소서.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모든 이들이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영원한 생명으로 부활하도록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기도하나이다. 아멘

 

 

2018년 4월 1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조선그리스도교련맹(KCF)

 

 

 

* 문의 : 홍보실 (02-742-8981) / 일치협력국(02-743-4471) /화해·통일국(02-743-4470)

 

Th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NCCK)

Tel. 02-742-8981   Fax. 02-744-6189

Email. kncc@kncc.or.kr   http://www.kncc.or.kr

 



이전글 2018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부활예배 “평화가 있기를!” 보도 및 취재 요청의 건
다음글 교육토론회 “민선7기 교육자치시대, 한국교육이 나아갈 길” 취재요청의 건
      
 
[03129]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기독교회관 706호  l  대표전화: 02-742-8981  l  팩스: 02-744-6189  l  이메일: kncc@kncc.or.kr
Copyright(c)2012 by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