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자료실 > 보도자료
 
제목
“2018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사순절에서 부활절까지”보도 요청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8-02-07 조회수 448
파일첨부
SNS

보 도 자 료

 

교회협 언론 2017 - 14호 (2018. 2. 7.)

수 신: 각 언론사

발 신: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교회일치와협력위워회

제 목: “2018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사순절에서 부활절까지”보도 요청

 

+평화를 빕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지난 2015년부터 고난의 현장을 찾아가는 부활절맞이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2018년 부활절맞이는 마가복음 15장 12-14절과 요한복음 20장 19-21절에 기초해 “평화가 있기를!”이라는 주제를 선정하고 주제해설과 사순절에서 부활절까지 기도묵상집을 출판하여 공급합니다. 또한 사순절 다섯 주간 동안 고난의 현장을 선정하여 방문함으로 교회가 안은 시대적 과제를 점검할 예정입니다. 고난주간과 부활절 예배를 통해서는 고통의 상흔이 새겨진 삶과 역사의 현장을 돌아보고 고통이 희망과 평화의 발걸음으로 나가는데 힘을 보태고자 합니다.

 

평화와 새로운 기대감이 싹을 틔울 수 있는 것은 상처를 치유하고 삶을 회복하는 것에서 시작됩니다. “내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 주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보낸다.”(요 20:21) 하시며 제자들을 위험한 세상으로 보내셨듯 예수님은 우리를 고통의 현실로 보내십니다.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평화’를, 어느 때보다 평화가 필요한 곳에 전하는 사순절기를 보내기 위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회원 교회와 연합기구와 함께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부활절맞이

주제: “평화가 있기를!” (요한복음 20장 19-21절)

주요내용 

1. 사순절 메시지 발표

2. 사순절에게 부활절까지 기도묵상집 출판

 예수님의 죽으심 이후 두려움과 공포에 뿔뿔이 흩어져 ‘문을 모두 닫아건’ 제자들을 찾아가 “너희에게 평화가 있기를! 내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 주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보낸다.”(요 20:21)는 말씀의 통찰을 기초로 제작되었습니다.

 ‘문을 모두 닫아건’ 현실에서 하나님 나라를 살 수 있게 돕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어둡고 닫힌 방 안에서 마음의 근육을 길러줄 수 있는 내용, 혼자 읽어도 서로 연결되어 함께 힘을 낼 수 있도록 구성하였습니다.

 특별히 고난주간은, 11년째 힘겨운 싸움을 이어가고 있는 KTX 해고 승무원 한아름님, 지진 발생으로 무너진 일상을 세우기 위해 고투하고 있는 포항 대동빌라 지진피해비상대책위원장 김대명님, 팔레스타인과 중동의 평화를 간절히 원하는 압바스 야세르 하슐라몬님, 세월호 유가족 박은희님, 분단된 한반도의 통일과 평화를 기원하는 통일부장관 정책보좌관 김창수님의 기도문으로 준비하였습니다.

⑷ 집필은 정금교 목사(누가교회), 정경일 원장(새길기독사회문화원), 오범석 목사(평지교회), 주훈 목사(능곡교회)가 참여했습니다.

 

• 묵상집이 필요하신 교회나 단체는 아래로 신청해 주시길 바랍니다.

- NCCK 교회일치와협력위원회 02-743-4471(*권당 2,000원)

 

3. 사순절 다섯 주간 고난의 현장 방문

⑴ 비정규직 노동자와 함께 – 사순절 금식기도회: 정의평화위원회

⑵ 3.1운동 99주년 기념예배 : 한국기독교 3.1운동 100주년위원회

⑶ 아시아 평화 세게 평화 – 88선언 30주년 국제협의회: 화해통일위원회

⑷ 제주 4.3 70주년 평화순례 – 탐방과 강연, 그리고 순례: 정의평화위원회

⑸ 세월호 가족과 함께 – 잊지 말고 기억하기 : 교회일치와 협력위원회

   차별과 여성혐오 희생자들을 기억하는 기도회 : 여성위원회

 

4. 고난주간, 부활절

⑴ 고난주간

    녹슬고 상처 입은 한반도,

    4.3사건 70주년 추모와 회복의 예배

    -장소: 제주

⑵ 부활절예배

 

 

*첨부   ⑴ 사순절메시지

        ⑵ 사순절에게 부활절까지 묵상집 안내

 

*문의 : NCCK 홍보실(02-742-8981) / 교회일치와협력위워회 (02-743-4471)

 

 

(첨부 1) 사순절메시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부활절맞이를 시작하며

“평화가 있기를!”

(요한복음 20장 21절)

 

2016년 가을부터 2017년 봄까지, 계절과 시대의 칼바람에 맞서서 우리는 촛불을 들었습니다. 직접적인 원인은 국정농단이었지만 그 바탕에는 오랜 세월 평범한 이들의 삶을 짓누르는 많은 부조리가 있었습니다. 부조리로 인한 해악은 청년실업, 청소년 자살, 아동폭력, 성차별에 의한 혐오와 범죄 등의 수치와 결코 무관하지 않을 것입니다. 올해 부활절맞이는 촛불 이후를 염두에 두고 준비되었습니다.

 

마가복음 15장은 악을 써가며 예수를 죽이라는 군중의 모습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들의 종교지도자들은 예수가 신성모독죄를 지었다고 했습니다. 하나님의 아들은 사랑과 해방을 선언했지만 율법의 엄격함에 길든 군중은 폭력을 선택했고 결국 예수는 죽임 당했습니다. 모순이 가득 찬 세상입니다. 살아남은 제자들에게도 문제가 생겼습니다. 거리에는 제자들까지 찾아죽이겠다는 집단적 광기가 가득 찼습니다. 예수님을 버렸다는 죄책감까지 짊어진 제자들은 극에 달한 공포와 절망에 빠졌습니다. 은신처로 숨어든 그들은 문을 안으로 걸어 잠그고 스스로를 감금하기에 이릅니다. 바로 그때, 예수님께서 나타나셨습니다. “평화가 있기를!” 

 

한국인들은 불과 백여 년의 짧은 기간에 제국의 패망, 일제 강점, 분단, 전쟁, 독재, 광주학살, 세월호 참사 등 감당하기 어려운 고통을 집중적으로, 연속적으로 경험했습니다. 특히 국민을 보호할 국가가 오히려 국민을 버리고 해치는 일이 반복되었고, 그로 인한 고통의 상흔이 우리 삶에 깊게 남았습니다. 이에 더하여 각자도생과 승자독식을 원리로 하는 신자유주의에 의한 공동체의 파괴는 일상을 ‘서바이벌 게임’하듯 살아가게 했습니다. 강자는 약자를 멸시하고, 약자는 서로를 불신합니다. 불평등과 혐오, 폭력과 환경 파괴, 그리고 전쟁의 위기는 우리의 오늘과 내일을 위협합니다. 이러한 때, 더 이상 살 수 없어서 우리는 촛불을 들었습니다. 모여든 촛불은 거대한 은하수처럼 반짝이며 말합니다. “평화가 있기를!”

 

“평화”는 인사이자 선언입니다. 목표이며 희망입니다. 제자들 앞에 나타나신 예수님은 즉시 제자들을 세상으로 내보내십니다. 아직 안전하지 않은 곳으로 가서 사랑을, 해방을, 살림을 위해 행동하는 책임 있는 그리스도인이 될 것을 요구하십니다. 촛불 이후 그리스도인의 책임은 더욱 명확해졌습니다. 공동체의 회복, 적폐 청산, 각종 제도의 개선, 물신 지배 구조의 극복, 한반도의 대결 종식 등이 그것이며, 교회 내적으로는 목회직 세습과 혐오의 조장 등을 스스로 끊어내고 지역과 사회에 공헌하는 공동체로서 교회를 재정립하는 일입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사순절 기간에 고난의 현장을 찾아갑니다. 특별히 제주4.3사건, 한국전쟁 중 노근리 양민학살, 광주5.18, 그리고 세월호 참사 등 많은 희생자가 있음에도 화해나 치유를 위한 적극적인 사회적 노력이나 대처가 없었던 곳을 찾아가고자 합니다. 그곳에서 우리는 “화해와 평화”를 노래할 것입니다. 그리고 차근차근히 우리를 그토록 옭아매고 괴롭히는 이유를 찾아 하나씩 이겨나갈 것입니다. 이런 작은 노력이 쌓인다면 예수님께서 죽음조차 마다치 않고 가꾸신 꿈을, 촛불이 간절히 바라는 세상을 우리는 만나게 될 것입니다. 오늘 시작하는 사순절이 그 첫걸음이 되기를 바랍니다.

 

2018년 2월 14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첨부 2)

묵상집 표지

기도문 일부

 

 

 

 

 

Th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NCCK)

Tel. 02-742-8981   Fax. 02-744-6189

Email. kncc@kncc.or.kr   http://www.kncc.or.kr

 





이전글 “대만 화렌지역 지진에 관한 연대서신” 보도 요청의 건
다음글 “다음세대와 함께하는 한반도 평화통일 캠페인” 보도 요청
      
 
[03129]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기독교회관 706호  l  대표전화: 02-742-8981  l  팩스: 02-744-6189  l  이메일: kncc@kncc.or.kr
Copyright(c)2012 by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