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자료실 > 보도자료
 
제목
“(입장문) 22일 열리는 KBS 이사회에 대한 본 위원회의 입장” 보도 요청의 건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8-01-22 조회수 162
파일첨부
SNS

보 도 자 료

교회협 언론 2018 - 005호 (2018. 1. 22.)

수 신: 각 언론사

발 신: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언론위원회 

제 목: “(입장문) 22일 열리는 KBS 이사회에 대한 본 위원회의 입장” 보도 요청의 건

 

1.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 언론위원회(위원장 이동춘 목사)는 1월 22일 열리는 KBS 이사회에 대하여 입장을 발표하였습니다. 

 

2. 전문은 아래와 같습니다. 귀 사의 보도를 요청합니다.

 

- 아 래 -

 

(입장문) 22일 열리는 KBS 이사회에 대한 본 위원회의 입장

‘KBS 이사회는 하루 빨리 KBS를 정상화해야 합니다.’

 

KBS의 정상화가 시급한 상황입니다.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의 총파업으로 대부분의 뉴스와 프로그램이 파행을 겪거나 불방되는 비정상 상태가 장기화되고 있으며, 세계적 축제이며 남북 화해의 돌파구가 될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있으나 방송과 중계준비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이 사태의 중심에 고대영 KBS사장이 있습니다. 고대영 사장은 이미 보도국장, 보도본부장 시절 세월호 참사와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 등의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억울한 국민의 염원을 철저히 외면하였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 농단을 은폐하고 축소 보도한 간부를 비호하는 등 공영방송의 주인인 국민의 눈과 귀를 막고 공영방송인 KBS를 정권에 충실한 방송으로 전락시켜, 재임기간 KBS의 신뢰도와 영향력 등 모든 지표를 급격히 추락시켰습니다. 뿐만 아니라 고대영 사장은 보도국장 시절 대기업 골프 접대와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받고 뉴스를 뺐다는 의혹까지 국가기관으로부터 제기된 상황입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KBS이사회가 오늘(1월22일, 월) 오후, 고대영 사장의 소명을 들은 후 고대영 사장 해임안을 정식 안건으로 다룰 예정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언론위원회는 망가지고 피폐해진 KBS가 공영방송으로 거듭나고 평창 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를 수 있도록, KBS이사회가 언론자유와 방송 독립을 고사시켜온 고대영 사장 해임 제청안을 지체 없이 의결하여 5개월간의 총파업을 종식시키고 KBS정상화를 앞당길 수 있기를 바랍니다.

 

 

2018. 1. 22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언론위원회

 

 

*문의 : NCCK 홍보실(02-742-8981)

       

 

 

Th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NCCK)

Tel. 02-742-8981   Fax. 02-744-6189

Email. kncc@kncc.or.kr   http://www.kncc.or.kr

 



이전글 “(입장문) 김상곤 장관의 학원휴일휴무제 추진 의사표명을 환영한다” 보도요청의 건
다음글 “(논평) ‘남북고위급회담 합의’를 환영하며” 보도 요청의 건
      
 
[03129]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기독교회관 706호  l  대표전화: 02-742-8981  l  팩스: 02-744-6189  l  이메일: kncc@kncc.or.kr
Copyright(c)2012 by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