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자료실 > 보도자료
 
제목
“임보라 목사 이단성 시비에 대한 우리의 입장” 보도요청의 건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7-08-09 조회수 157
파일첨부
SNS

보 도 자 료

 

교회협 언론 2017 - 99호 (2017. 8. 9)

수 신 : 각 언론사

발 신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여성위원회

제 목 : “임보라 목사 이단성 시비에 대한 우리의 입장” 보도요청의 건

 

 

임보라 목사 이단성 시비에 대한 우리의 입장

 

“내가 진정으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여기 내 형제자매 가운데, 지극히 보잘 것 없는 사람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다” (마태복음 25:40)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여성위원회는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측)을 비롯한 8개 교단 이단대책위원회의 한국기독교장로회 임보라 목사에 대한 이단성 시비에 대해 엄중한 경고와 함께 우리의 입장을 밝힙니다.

 

1. 성소수자 목회는 ‘예’와 ‘아니오’, ‘찬성’과 ‘반대’로 답할 수 없습니다. 기독교 신앙은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에 경계가 없음을 고백합니다. 그렇기에 목회자는 예수께서 우리를 대했듯 멸시와 차별로 인해 아파하는 이들과 함께해야 하는 존재입니다. 멸시와 차별의 벽을 허물라는 것은 가장 큰 가르침입니다. 그 사랑의 가르침을 실천한 목회자가 이단 시비에 내몰린 한국교회의 현실 앞에 우리는 참담함을 금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반문합니다. 목회자가 성소수자를 혐오의 대상이나 죄인으로 취급하며 교회 문밖으로 내쫓는 것이 맞습니까? 한 생명에 대한 공감과 자비, 고통 받는 이들을 향한 목회자의 애끓는 마음이 이단성 시비에 휘말리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2. 세계 교회들과 주류교단들은 오랜 기간에 걸쳐 성소수자 문제를 깊이 고민하고 논의해 오고 있습니다. 에큐메니칼 연대 안에서 관계하고 있는 캐나다연합교회(UCC), 미장로교회(PCUSA), 미연합감리교회(UMC), 미국성공회 등 많은 교회가 성소수자 교인과 목회자를 인정하고 있습니다. 한국교회가 성소수자에 대한 목회적 물음과 진지한 고민을 파트너 교회들과 함께 나누며 연대해야 할 때입니다.

 

3. 성소수자의 신앙과 목회에 대한 물음은 한국교회 앞에 놓인 과제이며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시대적 물음입니다. 이미 현대의학, 과학, 그리고 국제사회는 진지한 연구와 합의를 통해 성소수자 인권을 보호하고 있습니다. 8개 교단 이단대책위와 교단장들은 성소수자가 혐오의 대상이 아니라 함께 신앙을 가지고 동행해야 할 목회의 대상임을 인정하고 이에 대해 깊이 있게 고민하고 토론해 가야 할 것입니다.

 

에큐메니칼 연대는 서로의 다름과 다양성을 인정하면서 하나님 나라를 향해 함께 동행하는 것입니다. 에큐메니칼 연대는 하나님께서 교회에게 주신 사명을 위해 함께 손을 맞잡는 것입니다. 교회협 여성위원회는 회원교단 그리고 한국교회와 함께 건강한 대화와 토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입니다.

 

 

 

2017년 8월 9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여성위원회

 

* 문의 : 홍보실 (02-742-8981) / 여성위원회(02-745-4943)

 

Th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NCCK)

Tel. 02-742-8981   Fax. 02-744-6189

Email. kncc@kncc.or.kr   http://www.kncc.or.kr





이전글 “남북대화를 촉구하는 긴급서한” 보도요청의 건
다음글 “세계교회와 함께하는 2017년 한반도 평화통일 공동기도주일 연합예배” 취재요청의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