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자료실 > 보도자료
 
제목
“특검은 계속되어야 한다.” 보도요청의 건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7-02-22 조회수 139
파일첨부
SNS

EMB00001f2c48ea

 

교회협 언론 2017 -18 (2017. 2. 22.)

: 언론사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 특검은 계속되어야 한다.보도요청의

 

특검은 계속되어야 한다.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받은 인권이 보장되는 사회를 위해 기도의 행진을 이어 우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는 특검을 통해 그동안 지난 정부에 의해 저질러 반생명적 반인권적 악행들의 진실이 드러나 억울하게 고통당해 희생자들에게 참된 위로와 화해의 역사가 일어나기를 기도해 왔다.

 

그러나 특검 만료 시간이 며칠 앞으로 다가온 지금까지 진실의 일단이 겨우 드러났을 여전히 수많은 사건들의 실체적 진실은 안개 속에 가리워져 있다. 오늘은 우병우의 영장이 기각되었고 어둠속에서 국정농단 사건의 희생자들은 눈물의 강을 헤매고 있다. 그러니 어떻게 여기서 멈출 있단 말인가?

 

그동안 특검이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의 실체적 진실의 일단을 밝혀내고 김기춘 이재용을 구속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었지만 아직 훨씬 많은 과제들이 남겨져 있다. 다시는 이런 비극적 역사를 반복하려 하지 않는다면 여기서 멈출 수는 없다. 철저히 진실을 밝히는 노력이 계속되어야 한다.

 

이제 와서 역사적 진실을 두려워 이유가 무엇인가? 여기서 특검을 중단하고 진실을 묻어버리자는 것은 정의와 상식에 기초한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는 역사적 책무을 방기하는 것이며 다시 비리와 불의의 음습한 역사를 지속하겠다는 반역사적 폭거와 다름없다.

 

우리는 황교안 대행과 정치권의 맹성과 분발을 촉구한다. 만일 국민이 새로운 나라를 꿈구는 역사적 격변의 시기에 민의를 거슬리고 정파적 이해관계 속에서 특검을 중단한다면 이는 엄중한 국민적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

 

특검의 과제는 실로 막중하고 역사적 의의는 심대하다. 특별히 우리는 특검법 2 15 수사과정에서 인지된 관련사건 해당되는 2011 일어난 박근혜 대통령 5 조카인 박용철 박용수 사망사건을 비롯해 그동안 특검에 넘겨진 모든 사건에 철저한 수사를 다시 촉구한다.

 

끝끝내 황교안 대행이 국민의 뜻을 외면하고 진실을 회피하는 입장에 선다면 국회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여 특검의 수사를 지속해야 한다. 그길 만이 지금의 불행한 역사를 딛고 새로운 희망의 미래를 만들어 있는 길이 것이다.

 

2017 2 22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 이사장 김성복 목사

정진우 목사

 

* 문의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홍보실 (02-742-8981)

 

Th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NCCK)

Tel. 02-742-8981 Fax. 02-744-1689

Email. kncc@kncc.or.kr http://www.kncc.or.kr

 

이전글 우병우 전 민정수석 구속영장 기각에 대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회의 입장
다음글 "방문진은 언론장악 시도로 의심되는 MBC 사장 선임을 연기하라!" 보도요청의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