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자료실 > 보도자료
 
제목
“이동춘 신임회장 기자회견문” 보도 요청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5-12-03 조회수 790
파일첨부
SNS
 
 
보 도 자 료
 
 
교회협 언론 2015 - 153(2015. 11. 23.)
수 신 : 각 언론사
발 신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제 목 : 이동춘 신임회장 기자회견문보도 요청의 건
 
 
 
 
 
 
기 자 회 견 문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만일 소금이 짠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다시 짜게 만들겠느냐? 그런 소금은 아무데도 쓸 데 없어 밖에 내버려 사람들에게 짓밟힐 따름이다. 너희는 세상의 빛이다. 산 위에 있는 동네는 숨길 수 없다.”
(마태복음 513~14)
 
 
 
 
교회일치와 연합운동에 함께하시는 모든 분들에게 인사드립니다. 특별히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제64회 총회를 위해 기도해주신 한국교회 지도자들과 기자 여러분에게 감사드립니다.
 
 
저는 교회협 제64회기 회장으로서 본회가 실천해야 할 선교과제를 수행하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부족한 제가 임무를 수행하는 동안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함께 기도해주시고, 지도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본회는 제64회 총회 주제를 63회기와 동일하게 흔들리는 교회, 다시 광야로!”라고 정했습니다. 한국교회의 흔들리는 정체성을 회복하고, 예수 그리스도의 몸 된 교회로 바로 서려는 본회의 의지를 담아냈습니다.
 
 
한국교회는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교회들은 공교회적 질서로부터 탈선해 표류하고 있으며, 다양성은 있지만 일치는 없는 무질서의 장이 되었습니다. 영성은 무너져 예배와 설교에 고스란히 반영되고 있으며, 그 중심에는 분별을 상실한 목회자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신자들에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부흥이 가져다 준 경제적 여유는 교회를 가난한 자리, 굶주림의 자리, 죄인의 자리에서 벗어나 스스로 군주의 자리로 올라서게 했습니다. 가난함의 영성을 잃어버린 교회는 이웃을 잃었고 자신만을 위해 존재하는 고립된 성이 되었습니다.
 
 
한국사회의 상황 또한 처참합니다. 자본권력은 더욱 악마적인 본성을 드러내 사회의 양극화와 소외의 그늘을 깊게 하고 있습니다. 정치권력은 민의의 왜곡을 넘어서 역사마저 왜곡하려 합니다. 진실을 찾을 수 없는 사회, 폭력이 난무한 사회로 변모하고 있습니다. 이토록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곳곳에서 불의와 부패가 똬리를 틀고 있습니다. 그러나 가장 큰 문제는 한국교회에 이에 대응할 능력을 잃어간다는 것입니다. 맛과 빛을 잃어버렸기 때문입니다.
다시 가난한 자리로, 겸손 자리로 내려와야 한국교회가 살 수 있습니다. 이웃을 잃어버린 교회는 빛을 잃어버린 등불, 맛을 잃어버린 소금과 같아서 그저 버림받아 발에 밟힐 뿐이라는 사실을 다시금 깨달아야 합니다.
 
 
이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이 사람아, 야훼께서 무엇을 좋아하시는지, 무엇을 원하시는지 들어서 알지 않느냐? 정의를 실천하는 일, 기꺼이 은덕에 보답하는 일, 조심스레 하느님과 함께 살아가는 일, 그 일밖에 무엇이 더 있겠느냐?”(미가 6:8)는 미가 선지자의 일갈을 되새기려고 합니다. 스스로의 불의를 회개하, 고난받는 이들과 함께 하나님 나라를 만드는데 앞장서는 희망의 공동체가 되겠습니다. 모든 피조물과 함께 신음하며 함께 고통당함으로 약자의 고난과 희망을 함께 하는 공동체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를 위하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다음과 같은 과제를 실천하고자 합니다.
 
 
1. 갈등을 극복하고 화해하는 일에 앞장서겠습니다.
교회는 무엇보다 우선하여 하나님의 영을 따르는 존재입니다. 하나님의 영을 따른다는 것은 주어진 조건에 안주하거나 자기중심적 세계에서 벗어나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초월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는 것을 뜻합니다. 교회협은 하나님의 영을 따라 세상의 갈등을 극복하고 화해하는 일에 앞장서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2. 구원의 희망과 대안을 제시 하겠습니다.
교회는 정의를 상실한 경제적 성장, 섬김을 강요하는 정치적 지배, 자신의 욕망을 하나님의 뜻으로 둔갑시키는 종교적 유혹을 극복하고, 말씀의 정의를 이루며 서로가 서로를 섬기고 존중하는 삶을 구현하며, 진정한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삶의 모범을 보여야 합니다. 교회협은 현실의 유혹을 넘어서는 구원의 희망과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입니다.
 
 
3. 약자들이 일어설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교회는 정당한 권리를 인정받지 못하는 노동자들, 자기 땀의 열매마저도 제대로 누리지 못하는 농민들, 여전히 사회적 소수로 취급받는 여성과 어린이들, 기본적인 존엄과 생존의 권리도 인정받지 못하는 이주민들, 온갖 차별을 겪고 있는 장애인들과 여러 소수자들에 대해 관심해야 합니다. 교회협은 이 시대의 가난한 사람들이 저마다 삶의 주체로 일어설 수 있도록 도울 것입니다.
 
 
4. 온전한 창조질서를 회복하는 일에 힘을 쏟을 것입니다.
교회는 하나하나의 생명을 존중하는 가치관을 일깨워야 할 뿐 아니라 모든 생명이 서로 얽혀 존속하는 온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며 이를 위한 실천에 헌신하여야 합니다. 교회협은 피조세계 전체가 탄식하고 있음을 직시하고 온전한 창조질서를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힘을 다할 것입니다.
 
 
5. 교회의 변화를 위한 일하겠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선포하고 증거하신 하나님 나라를 이 세상 안에서 실현하기 위해서는 그 나라가 먼저 교회 안에서 구현되어야 할 것입니다. 교회가 먼저 하나님 나라의 삶을 보여 줄 때 교회는 진정한 세계의 희망이 될 수 있습니다. 교회협은 이를 위해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공동체의 예배를 새롭게 하는 것, 하나님의 자녀로서 삶의 동등성을 인정하는 교회의 직제로 변화하는 것, 신학교육을 새롭게 하는 것 등의 실천에 노력하겠습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이 거룩한 사명을 감당하기 위하여 나서는 길에 많은 기도와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20151123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회장 이동춘
 
 
 
 
 
 
 
 
 
 
 
 
 
 
 
 
문의 : NCCK 홍보실 강석훈 목사(02-742-8981, 010-2766-6246)
Th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NCCK)
Tel. 02-742-8981 Fax. 02-744-1689
Email. kncc@kncc.or.kr http://www.kncc.or.kr
 
 
이전글 “성명서 - 정부는 기독교방송에 행한 언론탄압의 진상을 밝히라” 보도 요청
다음글 “고 김영삼 대통령 서거 애도 메시지” 보도 요청
      
 
[03129]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기독교회관 706호  l  대표전화: 02-742-8981  l  팩스: 02-744-6189  l  이메일: kncc@kncc.or.kr
Copyright(c)2012 by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