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언론위원회
 
제목
[보도] 벼랑 끝에 몰린 표현의 자류, 이대로 좋은가?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5-03-17 조회수 1512
파일첨부
SNS

“벼랑 끝에 몰린 표현의 자유, 이대로 좋은가?”

한국기독교회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 언론위원회(위원장 전병금 목사)는 최근 심각하게 침해받고 있는 표현의 자유에 대하여 사회적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오는 3월 26일(목) 오후 2시 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벼랑 끝에 몰린 표현의 자유, 이대로 좋은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 



NCCK는 “표현의 자유가 심각하게 침해당하고 있다. 현 정부 들어 국가권력인 경찰과 검찰에 의해 표현의 자유 관련 고발과 기소가 이어지고 있다. SNS상에 의견을 표현한 개인과 세월호 관련 집회와 시위관련자들이 무더기로 기소되고 있다. 문화예술 영역에서의 자유로운 표현과 풍자 또한 자유롭지 못하며, 언론의 보도마저 명예훼손으로 고발당하는 등 총체적으로 헌법에 보장되어있는 표현의 자유가 침해당하고 있다.”며 금번 토론회를 개최하고자 하는 이유를 전했다. NCCK는 언론위원회 발족에 맞춰 「바른 언론을 위한 10대과제」를 선정하며 ‘표현의 자유 보장’을 최우선 과제로 삼은 바 있다.



"그동안 파편적으로 알려져 오던 표현의 자유에 대한 침해사례를 종합적으로 기록하고 알려 문제의 심각성을 공유한다는 목표 아래 철저히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내기 위해 실제 경험자들이 참여하여 사례를 공유하고, 이를 바탕으로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들을 청취하기 위하여 들려주고 보여주고 함께 나누는 자리로 마련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사례발표자로는 김상호 씨(트윗글 경찰명예훼손 고발당한 시민), 용혜인 씨(‘가만히 있으라’ 제안자), 홍성담 화백, 신학림 사장(미디어 오늘 대표)이 나서고, 토론을 위한 패널로는 김창룡 교수(인제대 신문방송학과),  박경신 교수(고려대 법학과), 유승희 의원(새정치민주연합), 정진우 목사(NCCK 인권센터 소장), 한웅 변호사(촛불인권연대)가 참여할 예정이다.  



자세한 일정은 아래와 같다.

---------- 아  래 ----------

 NCCK 언론위원회 1차 연속토론회  

1. 주제 : “벼랑 끝에 몰린 표현의 자유, 이대로 좋은가?”



2. 일시 : 2015년 3월 26일(목) 오후 2시 



3. 장소 : 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



4. 진행 : 사회 - 임광빈 목사(전 목정평 상임의장)



(제1부) 사례발표 - “2015년 대한민국, 표현의 자유는 있는가?” 

  

   * 개인 표현의 자유 : 김상호 씨(트윗글 경찰명예훼손 고발당한 시민)

   * 거리에서의 표현의 자유 : 용혜인 씨(‘가만히 있으라’ 제안자) 

   * 문화, 예술에서의 표현의 자유 : 홍성담 화백

   * 언론에서의 표현의 자유 : 신학림 사장(미디어 오늘 대표)



   

(제2부) 토론 - “표현의 자유 - 다시 민주주의를 말한다.”  

   * 사례 발표자

   * 학계(언론) : 김창룡 교수(본 위원회 위원, 인제대 신문방송학과)

   * 학계(법조) : 박경신 교수(고려대 법학과, 참여연대) 

   * 정치계 : 유승희 의원(새정치민주연합)

   * 교계 : 정진우 목사(NCCK 인권센터 소장)

   * 법조계 : 한웅 변호사(본 위원회 위원, 촛불인권연대)

이전글 [보도] “국가기관의 명예훼손? - 이 시대의 희극!”
다음글 (보도) 연합뉴스는 공적책임을 실현할 수 있는 사장을 선임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