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한국교회연구원
 
제목
「담임목사 세습(대물림)금지」와 「목회자납세 교단적 추진」에 박차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3-03-15 조회수 2054
파일첨부
SNS
 
교회협 「담임목사 세습(대물림)금지」와 「목회자납세 교단적 추진」에 박차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 목사)는 지난 3월 11일 회원 교단들에게 「담임목사 세습(대물림)금지」와 「목회자납세 교단적 추진」에 대하여 협조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어, 한국교회의 일치와 연합운동 차원에서 이 두 사안을 구체화하고 공론화하는 일에 박차를 가하였습니다.
 
현재 교회세습금지와 관련하여 NCCK 회원교단 중 감리교회가 <교회 세습방지법>을 시행하고 있으며, 목회자 소득납세와 관련하여서는 기하성(여의도측, 총회장 이영훈 목사)이 소속 목회자의 소득납세를 시행하고 있고, 대한성공회(의장주교 김근상 주교)가 지난 해 6월 전국의회에서 성직자납세를 통과시킨 상태입니다.
 
회원 교단에 발송한 공문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1. 교회담임목회 세습(대물림) 금지에 대한 협조요청의 건
 
교회 세습에 관한 쟁점이 10여년 만에 다시 부각되고 있습니다. 지난 2 4일에 보도된 <교회세습 여론 인식연구 발표>에 따르면 “목회 관련자 84.7% 일반 응답자 61.6%가 교회의 담임목회 세습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또한, 대다수 사람들은 교회세습이 한국교회와 사회에 부정적 영향으로 미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한국교회의 막중한 시대적 과제인 「교회 담임목사 세습(대물림)금지」가 실현될 수 있도록 귀 교단이 적극 앞장 서 입법 등 제반 사안들을 진행하여 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합니다.
 
 
2. 목회자 납세 교단적 추진 협조요청의 건
 
최근 2년 동안 교회 내외적으로 재개된 목회자 소득 납세문제와 관련하여, 본 협의회는 제60회기 실행위원회에서 목회자납세연구위원회를 구성하여 공청회를 비롯한 기획재정부 실무자와 몇 차례 간담회를 갖는 등 활동을 전개하였습니다. 그 결과 목회자 소득 납세의 자발적 참여는 한국 교회의 사회적 책임의 일환이 될 수 있으며, 이는 한국교회가 우리 사회의 공공성 회복에 기여함으로써 하나님 나라의 선교에 좋은 기여가 되리라는 확신 또한 갖게 되었습니다. 이어 본 협의회는 제61회 총회선언(2012년 11월)에서 “성직자 소득 납세는 공공성 회복의 첫 걸음”이라고 발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이에 귀 교단이 목회자 납세에 자발적이고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주셔서, 한국교회가 존중받는 그리스도의 증인들이 될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이전글 [보고] “교회재정 투명성 제고위원회 1차" 회의
다음글 창립 1주년 기념 포럼 "한국교회, 미래 패러다임, 어떻게 가능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