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교육훈련원
 
제목
[보도] “새로운 교육감 시대, 한국교육의 과제와 교회역할”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4-07-14 조회수 1629
파일첨부
SNS

“새로운 교육감 시대, 한국교육의 과제와 교회역할”

교회가 한국 교육 정책의 방향 변화에 참여할 수 있겠는가?

“해마다 삼백명이 넘는 학생들이 교육현장 붕괴의 희생자가 되어 자살로 생을 마감하는 비극적인 교육현실. 교회는 무엇을 할 수 있으며, 또 무엇을 해야하는가?”

한국기독교교협회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 교육훈련원은 ‘교회학교를 통해 다음세대를 양육하는 공동체로서 역할을 감당해 왔던 한국교회는 이제 교회학교 교육에서 한발짝 나아가 한국교육의 과제를 새롭게 점검해야 한다.’는 취지아래 “새로운 교육감 시대, 한국교육의 과제와 교회역할”이라는 주제로 2014년 7월 10일(목) 심포지엄을 열었다. 

발제자로 나선 좋은교사운동 전 대표 정병오 선생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진보 성향의 교육감이 대거 당선되었다. 교육감이 어떤 정책을 펼치느냐에 따라 학교 단위의 작은 변화의 움직임들은 충분히 끌어낼 수 있지만 교육의 변화에 대한 책임을 진보교육감에게만 맡겨 놓아서는 안 될 것이다.”며 전국 13개 시도지역에 진보 성향의 교육감으로 인한 교육변화의 양상을 살펴보고 한국 교회가 어떻게 반응할 것인지를 전망하였다. 

경기도 교육원의 김성천 박사는 진보교육감 시대는 적어도 다음과 같은 교육 정책의 방향 변화가 예상된다고 하며 다섯 가지의 예상안을 내놓았다. “첫째, 성적에서 성장이다. 둘째, 진학에서 진로교육이다. 셋째, 사부담에서 공부담이 증가된다. 넷째, 개인 책임에서 학교 책임이 강화된다. “단 한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습니다.”는 슬로건은 책임교육의 정신과 철학이 담겨있다. 다섯째, 고립된 학교에서 지역과 함께하는 학교 체제로 전환된다.” 

발제자들의 발표에 대해 논찬자로 나선 서울시 교육청의 황형준 비서는 “발제에서 강조된 패러다임의 전환은 서울시 교육청에서도 공감하고 있는 바로서, 초·중등 교육 만이라도 입시교육에서 해방시키고자 노력하고 있고, 질적변화를 이끌어내는 전인적인 교육을 하려한다.”라는 응답으로 교육 정책의 방향 변화에 대해 답변하였다. 

심포지엄을 마치며 사회자 박경양 목사는 “교회가 모든 것을 신앙의 안경을 쓰고 판단하는 것을 지양하고 교육 나름의 가치를 존중할 필요가 있다. 교육을 바꾸는데 있어 교회가 함께 기여할 수 있는 여지가 많다.”하며 심포지엄의 논의에 대한 의미를 부여하였고, 이에 대해 NCCK 교육훈련원 이근복원장은 “새로운 과제를 배웠고, 지역사회 속에 학교문제를 풀어가는데 동반자 역할을 할 것을 약속한다. 더 발전하는 토론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 혁신교육지구는 좋은 교육모델이며 이에 대해 지역 교회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길도 모색하겠다.”고 대답했다.


이전글 [보고] 제11차 에큐메니칼 신학생 해외훈련
다음글 [공지] 영화로 현대인의 심리를 보다-주민 인문학 아카데미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