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청년학생선교연구와협력위원회
 
제목
[보고] 에큐메니칼 대화모임 “교회, 청년을 만나다” - 노동편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3-10-05 조회수 2432
파일첨부
SNS
 
에큐메니칼 대화모임 교회, 청년을 만나다” - 노동편
 
 
기독교에도 다양한 목소리와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 다양한 견해들이 건강하게 논쟁할 때에 우리는 좀 더 건강한 그리스도인이 되어 갑니다. 지금, 우리 안에 있는 다름에 귀 기울여 보는 건 어떨까요?”
 
청년학생선교연구와협력위원회는 이 화두를 시작으로 에큐메니칼 대화모임 교회, 청년을 만나다.”를 기획하였습니다. 청년들이 고민하는 신앙과 삶의 문제들 중에서 성소수자”, “술과 일상”, “노동”, “교회와 젠더”, “새로운 시대, 새로운 교회”, “성서해석6가지를 대화모임의 주제로 선정하였습니다. “성소수자술과 일상CBS 크리스천NOW의 특집 직격토론, 교회 안의 불편한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921, 28일에 방송이 되었고, 나머지 4가지 주제는 지난 910일부터 매주 화요일 저녁 730분 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진행을 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 대화모임에서는 홍윤경 사무국장(영등포산업선교회 비정규노동선교센터), 송윤혁 영상활동가(노숙인인권공동실천단), 정수현 디렉터(스페이스노아)가 패널로 초대되어서 노동하는 청년 그리스도인으로 어떻게 사는가?”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홍윤경 사무국장은 노동자를 사회를 이끌어가는 원동력이라고 정의를 하며 노동자와 신앙인은 따로 분리될 수가 없음을 말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하나님께서 먼저 노동을 시작하셨으며, 그 노동은 바로 창조, 생명을 살리는 것이기 때문이다.”라서 설명하였습니다. 그러나 현재 노동자들의 위치가 열악함을 이야기하면서 이를 위해 교회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하였습니다. 교회가 노동 문제의 올바른 이해를 돕고, 좋은 일자리를 위한 담론 형성을 형성해가야 한다고 제시했습니다.
 
송윤혁 영상활동가는 기독교는 신자유주의 원인을 가속시킨 맘몬의 종범이라고 할 수 있다며 신자유주의를 가속화시키는 중심에 기독교가 있다고 하면서 교회가 신자유주의 속에서 태초의 노동의 신성을 회복하는 역할을 해야 함을 말하였습니다. 송윤혁 활동가는 노숙인들이 노동을 하고 싶어 하는 욕구를 전해주면서 노동하지 못하는 것은 단순히 개인의 게으름과 같은 문제가 아니라 사회구조의 문제로 봐야 한다고 강조하였습니다. 그리고 예수께서도 노동자의 삶을 사셨고, 노동을 통해 사람을 만나셨듯이 우리 그리스도인들의 노동도 사람을 만나는 것이어야 되고, 작은 돌 하나하나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가난한 이웃들의 신발을 신는 것이라며 이야기를 마무리하였습니다.
 
콘텐츠를 가진 그룹들에게 강연장과 코워킹(Coworking Office)을 제공하는 스페이스노아의 정수현 디렉터는 스페이스노아의 시작은 희년 정신에 있다고 소개하며 창업하려는 청년들이 창업비용의 40~60%를 차지하는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하고 좌절하는 것을 보며, 그들이 마음껏 일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겠다는 마음으로 그들을 돕고 있다고 말하였습니다. 청년들에게는 공간이 필요하다며 주중에 사용되지 않는 교회의 공간이 청년들의 지혜와 에너지를 끌어올 수 있는 안정적인 공간으로 사용되기를 바란다고 말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2013년의 대한민국의 청년기독교인과 나누고 싶은 이야기가 있느냐는 질문에서 홍윤경 사무국장은 현재는 경쟁이 치열한 사회이지만 노동은 경쟁이 아니라 창조처럼 함께 어우러져서 만들어져 가는 것이다. 이러한 사회에서 자신만의 소신을 가져라.”, 송윤혁 활동가는 적은 선택지에서 고민하기보다는 현실에 뛰어들었으면 한다.”, 정수현 디렉터는 진짜 영적으로 살고 싶다면 현실을 직면하고 부딪혀보고 하나님의 나라를 꿈꿨으면 좋겠다. 이는 경제, 정치, 현실과 맞닿아 있으므로 혼자 앓지 말고 나와서 함께 나누고 고민했으면 한다.”를 말하며 첫 번째 대화모임 시간을 마무리하였습니다.
이전글 (공지) “적당히 벌어 잘 살자.” - 기독청년들의 대안 경제
다음글 [공지] 교회, 청년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