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화해⋅통일위원회
 
제목
(공지) “8.15 한반도 평화통일 세계공동기도주일 성수”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5-07-10 조회수 1662
파일첨부
SNS
 
8.15 한반도 평화통일 세계공동기도주일 성수에 따른
NCCK 회원교단 현장교회 예배 조직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가 오는 89() 오후3시에 ‘2015년 한반도 평화통일 세계공동기도주일 연합예배를 서문교회(통합)에서 개최한다. 2013WCC 10차 총회는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성명서를 채택하고 매년 815일 직전주일을 한반도 평화통일을 공동기도주일로 지정하여 온 세계교회가 참여할 것을 결의한 바 있다. 이는 20146월 스위스 보세이협의회에서 재확인 되었고, 올해는 89(주일) “화해를 향한 발걸음” (마태 5:21-24) 이라는 주제로 세계공동기도주일로 지킨다.
 
 
광복과 분단 70년을 맞이하는 올해는 특별히 현장 교회들로부터 평화와 통일에의 열망과 의지를 모아내기 위하여 NCCK 회원교단 20,000여의 지 교회에 예배자료와 NCCK/조선그리스도교련맹(조그련)이 합의한 공동기도문을 발송한다. 아울러 설문조사를 통하여 세계공동기도주일에 참여한 국내외 교회에 관한 통계와 제안사항 등을 취합할 예정이다. 영문 예배문은 이번 주 WCC 전 세계 회원교회와 아시아기독교협의회, 아프리카지역협의회 등의 대륙별협의회와 세계개혁교회연맹 등의 교파별 세계본부에도 발송되었다.
 
 
교회협 주최의 연합예배가 89일 오후 3시 서문교회 (통합)에서 개최되는 한편, 감리교, 기장, 성공회 등의 연회, 노회, 교구 차원에서의 연합예배도 조직되고 있다.
 
 
참고자료)
 
 
- 세계공동기도주일 배경 -
 
 
1. 70년 전, 1945년 제2차 세계대전의 종식과 함께 해방의 기쁨을 민족이 함께 누렸습니다. 하지만 해방 직후, 한반도는 외세에 의해 남북으로 나뉘어 70년을 분단의 슬픔과 고통 속에서 살아 왔습니다. 1950년부터 시작된 3년간의 전쟁으로 대립과 갈등, 반목과 증오의 분단체제가 한반도에 고착화되기 시작하였습니다.
 
 
2. 휴전협정으로 한국전쟁은 종식되었지만 한반도에는 지금도 군사훈련과 크고 작은 무력충돌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미국, 중국, 러시아와 일본 등 강대국들의 군비경쟁의 각축장이 되어 버린 한반도, 동북아시아의 화약고가 되고 있습니다.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의 한반도 배치, 미일방위협력지침 개정과 탄저균 배달사건 등 강대국들의 군비경쟁이 올해에도 어김없이 한반도에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로 말미암아 남과 북의 주민들은 극심한 불안과 공포에 살고 있으며 사회적 진보보다는 군사적 방어를 위해 서로의 귀중한 자원을 낭비하는 결과를 초래 하였습니다
 
 
3. 남과 북은 현재의 휴전상태를 종식하고 영구적인 평화를 이루어야 합니다. 남과 북이 겪어온 대립과 갈등을 지속적인 교류와 소통, 적극적인 화해와 협력을 통해 극복하고 서로의 다름이 증오와 차별보다는 번영과 축복의 계기가 되어야 합니다.
 
 
4. 2013년 세계교회협의회(WCC) 부산총회는 매년 8.15 직전주일을 한반도 평화통일 공동기도주일로 제정하고 전 세계교회가 이 기도주일을 지켜줄 것을 당부하는 결의안을 채택하였습니다.
 
 
5. 1988년 이래로 교회협(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과 조그련(조선그리스도교련맹)은 한반도 평화통일 남북공동기도문을 함께 작성했고, 한반도 평화통일 공동기도주일 예배 시 세계의 많은 교회들이 이 공동기도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전글 (공지) 2015년 세계교회와 함께 하는 광복/분단 70주년 한반도 평화통일 공동기도주일 예배
다음글 (남북공동기도문) 2015년 8.15 한반도 평화통일 남북공동기도문
      
 
[03129]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기독교회관 706호  l  대표전화: 02-742-8981  l  팩스: 02-744-6189  l  이메일: kncc@kncc.or.kr
Copyright(c)2012 by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