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생명⋅윤리위원회
 
제목
정부의 운하 개발 사업 국민기만 행위...저지위해 지역 이웃종교 연대 모색
이름 교회협 이메일
작성일 2009-05-11 조회수 3126
파일첨부 540-20090508-4soccer 066.jpg
SNS



본회를 비롯한 운하 백지화를 위한 생명의 강지키기 기독교 행동은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주장하는 경인운하 및 4대강 정비 사업은 한반도 대운하 사업과 다름없는 국민 기만행위’라며 사업 중단을 촉구했다.

염형철 운영위원장(한강운하백지화 서울행동)은 “한강운하사업은 졸속행정과 경제성을 고려하지 않은 망상”이라며 충분한 여론수렴과 사전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이 계획은 국가적 재앙으로 다가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에 따르면 용산에서 인천까지 배로가면 4시간, 용산에서 김포까지 배를 띄우기 위해 양화대교와 행주대교를 새로 건설해야 하는 데 150억원이 소요되면, 이를 오세훈 서울시장과 서울시의회가 내용 파악도 없이 추경을 졸속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자회견은 지난 4월 27일 국토해양부 등 4개 부처 3개 위원회가 대통령 정례 보고회를 갖고 4대강 정비사업 추진의사를 밝힌 데 따른 것으로, 기독 단체들은 운하 개발 사업 저지를 위해 정부의 4대강 정비 사업에 대한 허구성과 부당함을 알리는 지역 설명회와 기도회를 준비 중이며 광주, 부산, 대구, 대전, 전북지역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또 천주교, 불교, 원불교와 함께 4대강 정비사업의 허구를 알리는 종교인 1백일 기도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경인운하 및 4대강 정비 사업은
국토 재창조가 아닌 창조질서의 파괴일 뿐이다.

“땅과 그 안에 가득 찬 것이 모두 다 주님의 것, 온 누리와 그 안에 살고 있는 모든 것도 주님의 것이다. 너희는 지키고 보전하라”(시24:1, 창2:15))

이명박 정부의 경인운하와 4대강 정비사업 추진을 강력히 반대한다. 
국토해양부와 환경부 등 4개 부처는 지난 4월 27일 대통령 정례 보고회에서, ‘새로운 대한민국! 4대강으로 열어갑니다.’라는 제목으로 정부합동 중간발표를 단행하면서, 4대강 정비사업 추진 의사를 밝혔다. 또한, 지난 6일 사실상 경인운하 기공식을 주민 참여 없이 기습적으로 진행했다. 그동안 대다수 국민들과 전문가들이 염려해 온 문제에 대한 해결 방안도 없고, 국민들의 비판과 문제제기를 여전히 외면하고 있어 정부 당국의 4대강 개발 사업 발표와 경인운하 기공식은  국민간의 소통과 현실 인식에 큰 문제가 있음을 여실히 보여준 행태이다.

4대강 정비 사업은 한반도 대운하 사업과 다르지 않다.
정부는 4대강 정비 사업을 지역발전, 녹색성장, 국토디자인이라는 관점에서 조명하는 시도를 하고 있지만, 그 내용은 한반도 대운하 건설을 위한 주장들과 다를 바 없다. 발표 내용을 보면 갑문설치만 언급하지 않았을 뿐, 댐 건설, 보 건설 및 하상 준설 등 그동안의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 게다가 환경 평가를 제대로 받을 수 있는 시간적 여유도 상정하지 않은 채, 말로만 환경 평가를 받겠다고 말하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다.

4대강 정비 사업은 홍수를 조장할 수 있고 수질은 악화된다.
홍수방지를 거론하면서 무분별한 보의 설치는 자칫하면 막대한 풍수피해를 조장할 수 있는데 이에 대한 대비책이 없다. 물은 고이면 썩는다는 만고불변의 법칙을 무시한 채 보를 통해 수질이 개선된다는 궤변은 납득하기 매우 어렵다. 수질악화는 식수문제와 직결되기 때문에 신중해야 한다. 또한 하상준설은 수질정화능력을 상실할 뿐만 아니라 거대한 강 생태계를 파괴하게 된다. 

4대강 정비 사업은 막대한 국민혈세를 낭비한다.
아울러, 4대강 정비 사업에 들어가는 국고는 최소 14조 원에서 많게는 80조 원까지 책정되었다. 그 재원은 물론 국민들의 혈세인데, 악화된 서민 경제로 인해 고통 받는 국민들이 낸 세금을 사회공공서비스 영역에 투자하면 국민생활이 좋아지고 더 많은 경제적 부를 창출할 수 있는데, 국민을 단순노무자로 만드는 일회성 투자에 천문학적인 재원을 투자하겠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이다.

경인운하는 경제성 없는 국민 기만사업이다.
지난 6일 한강 아라뱃길 중간 보고회라는 미명으로 사실상 경인운하의 기공식을 가졌다. 이 행사에는 이명박 대통령을 비롯해 서울, 인천, 경기 3대 광역자치단체장과  국토부 장관, 환경부 장관 및 국회의원 33명이 참가하여 실질적으로 경인운하의 기공식이라는 의미를 갖게 했다.
경인 아라뱃길 사업은 인천 서구 경서동 서해에서 서울 강서구 행주대교까지 방수로 14킬로미터를 포함한 길이 18킬로미터, 폭 80미터의 뱃길(운하)을 만드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이 뱃길에 4000t급(250TEU) 선박이 다닐 계획이며 총 93만TEU에 달하는 컨테이너를 운반할 수 있다고 밝힘으로 경인운하사업을 명확히 했다.
이명박 정부는 경인운하와 4대강 정비라는 이름으로 국민들을 속여 한반도대운하를 끝내 강행해 금수강산을 파헤치고 아름다운 창조물인 한반도를 파괴하려고 하고 있는 것이다.

경인운하와 4대강 정비 사업은 하나님의 창조질서를 정면으로 파괴한다.
우리는 피조 세계가 창조주 하나님의 것이며, 하나님의 정의 평화와 창조질서에 의해 운행됨을  믿는다. 4대 강 토목사업과 경인운하는 이런 창조질서를 파괴하는 행위로써 바벨탑 사건이 될 수 있다. 유구한 한반도 지형에 거대한 변화를 가져옴으로써, 강에서 살아가는 무수한 생명을 파괴하고 종국에는 생태적 재앙을 초래할 수 있음을 경고한다. 다윗 왕이 세운 통일제국이 남북왕국으로 분열되어 망한 것은 전 국토에 걸쳐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된 솔로몬 왕의 토목건축공사 때문이었다고 성서는 경고하고 있다.

생명의 강지키기 기독교 행동은 이명박 정부에 다시 충고한다.
자연을 파괴하는 인간들의 삶은 환경재앙을 부르지만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세상은 지속가능함을 믿는다. 4대강 정비 사업은 강을 살리겠다는 명목하에 강을 파괴하고 죽이는 일이기에 당장 중단하기를 촉구한다. 수 십 조원이 들어가는 대규모 토목 사업은 국민경제를 파탄시키고 민족의 생명줄을 파괴하고 국토를 파괴할 뿐임을 명심하라. 만약 이를 멈추지 않으면 하나님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   
   지구 생태계가 하나님의 창조질서에 따라 운행되고 있으며, 인간들 또한 다른 피조물과  똑같이 창조된 존재로서 그 질서에 따라 순응해야 한다는 사실을 결코 망각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


 2009. 5. 11.

운하백지화를 위한 생명의 강지키기 기독교행동

상임대표 : 강용규 김종맹 성경자 윤종모 이명남 최완택
공동대표 : 김광준 김경호 김기석 김동한 김성률 박득훈 박  철 박철수
 박희영 방인성 서일웅 이상진 이철우 이필완 이학영 조정현 한경호   
공동집행위원장 : 김성윤 김종환 박승렬 양재성 윤인중 황필규

이전글 (알림)2009 환경주일예배에 초대합니다.
다음글 정부의 경인운하 및 4대강 정비사업 보고에 대한 한국교회의 입장발표 기자회견
      
 
[03129]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기독교회관 706호  l  대표전화: 02-742-8981  l  팩스: 02-744-6189  l  이메일: kncc@kncc.or.kr
Copyright(c)2012 by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