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생명윤리위원회
 
제목
(보도) NCC, 원안위의 월성1호기 수명연장 결정에 심각한 유감 표명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5-02-27 조회수 1500
파일첨부
SNS
 

"월성1호기 수명연장 결정을 철회하라"

NCCK, 원안위에 심각한 유감을 표명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 생명윤리위원회(위원장 문용식 사관)는 27일 새벽에 기습적으로 월성1호기의 수명연장을 결정한 원안위에 대하여 심각한 유감을 표명하고 즉각 이 결정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교회협은 이어서 설계 수명을 다한 위험천만한 노후 원전들이 폐쇄될 때까지 계속 기도하고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논평의 전문은 아래와 같다.

 

원안위의 월성1호기 수명연장 결정에 대한 논평)

원안위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져버린

월성1호기 수명연장 결정을 철회하라.

오늘 새벽 1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설계수명을 다한 월성 1호기의 수명연장을 표결로 결정했다. 이는 원안위원 9명 중 야당추천 위원 2인이 퇴장한 가운데 여당과 정부추천 위원 7인이 찬성표를 던진 결과이다. 원안위의 월성1호기 수명연장 심의 경과를 주시하며 "생명을 택하라"고 요구해 온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져버리고, 핵마피아라 불리는 기업들과 정치 권력의 이익을 택한 이번 결과에 심한 유감을 표명한다. 이번 결정은 첫째,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기술기준도 만족하지 못하는 노후원전의 수명연장을, '안정성'에 대한 충분한 검증도 없이 졸속으로 결정했다는 점,  둘째, 한수원에게 돈을 받은 부적격한 인사가 포함되어 있고, 대부분 친핵인사들로 구성되어 공정성을 상실한 위원회가 결정했다는 점에서 받아들일 수 없다. 본 위원회는 원안위의 이번 결정을 원천 무효화하고 철회할 것을 요구하며, 설계 수명 다한 위험천만한 노후 원전들이 폐쇄될 때까지 계속 기도하고 행동할 것이다.



2015년 2월 27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    무    김    영    주

생  명  윤  리  위  원  회

위 원 장    문    용    식

이전글 [보도] 2015 제32회 환경주일 연합예배와 녹색교회 시상식
다음글 (보도) “‘굿바이 노후 원전’ 기독교 신앙고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