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생명윤리위원회
 
제목
[보도] 청도 345kV 송전탑 공사 강행에 대한 입장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4-07-23 조회수 1659
파일첨부
SNS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 목사) 생명윤리위원회(위원장 이상진 목사)는 7월 21일 새벽 기습적으로 강행된 ‘청도 345kV 송전탑 건설 반대’ 농성장 철거와 백창욱 목사를 비롯한 주민들의 연행을 규탄하며 아래와 같은 논평을 발표하였다.

 

논평 전문>

 

청도 345kV 송전탑 공사 강행에 대한 입장

- 폭력적인 공사강행을 중단하고, 연행자들을 석방하십시오! -

 

 

7월 21일 새벽, 경북 청도군 각북면 삼평리에서는 한국전력공사가 직원 100여명을 동원해 ‘청도 345kV 송전탑 공사’를 반대하는 주민들을 강제로 몰아내고, 농성에 쓰인 망루와 시설물들을 기습 철거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농성장을 지키던 주민들과 백창욱 목사를 포함한 활동가 10여명이 연행되었고, 부상자가 속출하였습니다. 이번 강제 철거는 지난 6월 11일 밀양 송전탑 건설 행정대집행 과정에서, 공권력에 의해 인권이 철저히 유린되는 현장을 목도하며 받은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발생한 일이기에 더욱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한전이 청도군에 세우려는 송전탑 역시 ‘신고리-북경남 송전선로 사업’의 연장선상에서 이루어지는 것인데, 신고리 원전 건설은 부실제품 납품 비리 여파로 완공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또한, 청도군 송전탑 건설보다 선행되어야 하는 밀양 송전탑 공사도 진행 중인 상황에서, 한전이 이토록 서둘러 송전탑 건설을 강행하는 것에서는 명분을 찾기 어렵습니다. 왜 졸속 처리에 앞서 주민들과의 진정성 있는 대화를 진행하고, 합리적인 대안을 모색하지 않는 것입니까? 정부와 한전이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것인지, 원전 마피아들을 위해 존재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도대체 언제까지 힘없는 농촌 주민들의 희생과 절규 위에 송전탑이 지어져야 하는 것입니까?

 

하나님의 창조세계를 보전하고 온 생명이 더불어 사는 세상을 위해 노력해 온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생명윤리위원회는, 밀양과 청도에서 진행되는 송전탑 건설로 인해 생명이 자라야 할 땅에 죽음의 송전탑이 세워지고, 주민들의 생존권이 위협받으며 마을 공동체가 파괴되는 현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합니다. 지금 당장 청도에서 진행되는 폭력적인 공사의 강행을 중단하십시오! 그리고 자신들의 정당한 권리를 위해 싸우다 연행된 주민들과 백창욱 목사를 비롯한 활동가들을 석방하십시오! 주민 부담 가중시키는 대체집행 청구 철회하고, 주민들과의 대화에 나서십시오! 본 위원회는 앞으로도 ‘신고리-북경남 송전선로 사업’에 의해 발생하는 환경파괴와 주민피해를 예의 주시하며, 정부와 한전의 폭압적 행정 집행을 규탄하는 예언자적 목소리를 높여갈 것입니다.

 

2014년 7월 22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 무 김 영 주

생 명 윤 리 위 원 회

위 원 장 이 상 진

이전글 [선언문] 핵 없는 세상을 향한 WCC 선언
다음글 [논평] 쌀시장 전면 개방 발표에 대한 입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