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정의평화위원회
 
제목
(성명) 조계사에 대한 공권력 투입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5-12-11 조회수 847
파일첨부
SNS
 
조계사에 대한 공권력 투입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연대하여 온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을 체포하기 위해 조계사 경내에 공권력을 투입하려고 하는 정부와 경찰의 시도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아래와 같이 우리의 입장을 밝힌다.
 
 
첫째, 모든 종교의 성전과 그 시설들은 거룩한 곳이다. 깨달음과 구원을 체험하는 성스러운 곳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공권력이 종교의 성전 등을 짓밟는 일은 신앙에 대한 모독이며 탄압이다. 최근 공권력의 성소 침범이 심심치 않게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종교계는 이러한 신앙 모독 행위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둘째, 억울함을 호소하며 탄식하는 이들을 품어 안고 저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함께 아파하는 것은 종교의 본질이자 사명이다. 우리는 여러 가지 이견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앙 양심에 따라 한상균 위원장을 품고 대화와 중재를 통해 평화적인 방법으로 갈등을 조정해 나가고 있는 불교계의 노력을 존중하며 깊은 감사를 표한다. 만약 이와 같은 요구를 무시하고 공권력 투입을 강행한다면 이는 종교계 전체를 무시하는 것이며 모든 종교인들의 거센 저항을 불러올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
 
 
셋째, 현 사태의 본질은 다양한 의견을 표하기 위하여 거리로 나선 시민들과 시위 과정에서 발생한 작은 물리적 마찰이 아니라 차벽을 설치하고 물대포를 난사하는 등 국민들의 정당한 언로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살인적인 진압을 강행한 공권력의 폭력성에 있다. 지난 1114, 거리를 가득 메웠던 10만의 시민들은 한상균 위원장의 지시를 받고 거리로 나온 것이 아니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와 노동개악 강행 등 대한민국의 근본과 생존을 위협하는 현 정권의 독선적인 시도에 대해 반대의 의견을 표시하며 자발적으로 시위에 참여한 것이다. 특히 평화적으로 시위에 참여한 농민 백남기씨를 중태에 빠뜨린 것은 정부와 경찰의 책임임을 분명히 밝혀 둔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종교시설에 대한 공권력 투입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과 불교계의 중재 노력을 수용하여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아울러 백남기씨 사태에 대한 엄중한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 이와 같은 우리의 요구가 또다시 무시된다면 모든 종교계를 비롯한 전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20151127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 무 김 영 주
이전글 (논평) 평화집회 보장하고 대화와 타협을 통한 정국 해결에 앞장서라
다음글 (성명) 살인진압 자행한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