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여성위원회
 
제목
[보고] WCC 공동의장, 중앙위원·실행위원 선임·이임 감사예배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3-12-06 조회수 2150
파일첨부 WCC여성지도력선임감사예배 설교문.hwp WCC여성지도력선임감사예배 순서지.hwp
SNS
 
WCC 공동의장, 중앙위원·실행위원 선임·이임 감사예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 목사) 양성평등위원회가 6일 오전 서울 연지동 기독교회관에서 세계교회협의회(이하 WCC) 공동회장과 중앙위원·실행위원 선임 및 이임 감사예배를 드리며, 지난 7년 동안 WCC 중앙위원과 실행위원으로 수고한 정해선 국장을 격려하고, 이번 WCC 10차 총회에서 선임된 WCC 공동회장 장상 박사(전 이화여대 총장)WCC중앙위원·실행위원 배현주 교수(부산장신대)를 축하하였습니다.
 

한국염 목사
(양성평등위원회 전 위원장)는 설교를 통해(마가복음 141-9) “금기를 깨고 남성들만 차지하고 있는 공적인 영역에 여성이 나아간 행동, 이 행동이 이름없는 여인이 한 행동의 시작이었고 예수님은 이 여인의 행동을 금하지 않고 이 여인이 한 일을 전하고 기억하라고 하셨다. 오늘 우리가 기억할 것은 여인이 예수께 기름부은 행동뿐만 아니라 남성의 자리에 치고 들어간 여인의 용감한 행동을 함께 기억하고 전승해야 한다.라며 두 분이 세계교회협의회 여성지도자로서 한국교회 여성들과 이런 연대정신을 보여주기를 바란다. 두 분이 임기동안 한국교회 여성들의 정의, 평화, 생명을 향한 고난과 투쟁의 에큐메니칼 열정과 헌신을 아시아교회, 세계교회와 나누고 전하고 기억하게 하는 그 일에 적극 임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하였습니다.
 

예배 후 이어진 간담회에서 장상 박사는 지금까지는 WCC가 뛰어난 신학자 위주였다면 앞으로는 평범한 목사와 평신도, 목회 현장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해야 할 것이라며 한국교회 여성들이 앞으로 세계교회의 여성들을 자극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길을 고민할 것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배현주 교수는 이번 총회는 한국교회의 빛과 그림자를 모두 드러낸 총회였다. 이걸 한국교회의 성숙의 밑거름으로 삼기 위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하며, “다음 총회까지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는 2017년과 3.1 운동 100주년이 되는 2019, 두 개의 기념비적인 해에 맞춰 국내 에큐메니칼 운동을 강화하고 한국교회의 신뢰와 존경 회복을 위한 재정비를 해나가는데 우리 여성들이 주체가 돼야 한다면서 세계교회와의 연대에 있어서도 한국교회 여성 운동이 할 수 있는 것이 많다. 더불어 여성들이 각 분야 주요 이슈에 참여해 세계에 힘을 입증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해나갈 것이다.”고 각오를 전했습니다.
 

정해선 국장은 이임사를 통해 그동안 NCCK 양성평등위원회, 국제위원회, 실행위원회 등과 의견을 공유하고 논의하려고 노력했지만 지나고 보니 너무 NCCK의 틀 속에서만 갇히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한국교회에서 맡은 역할을 더욱 큰 틀을 가지고 일하지 못한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하며, “앞으로 어떤 소명을 감당하든지 진정성을 잃지 않겠다. 또한 함께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협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영주 총무는 여성보다 남성이 우세하고, 유럽중심의 에큐메니칼 운동이 펼쳐지는 구조 속에서 앞으로 두 분에게 굉장한 도전이 요구될 것이라며 세계교회에서 일하며 한국 에큐메니칼 운동이 상대적으로 작다고 여겨질 수 있겠으나, 한국 에큐메니칼 운동에 대한 자부심을 가지고 주어진 기간 동안 한국 에큐메니칼 운동을 위해 새로운 각오를 가지고 헌신해주시길 바란다고 축하의 말을 전했습니다.
 
* 상단첨부파일:
WCC여성지도력선임감사예배 설교문
WCC여성지도력선임감사예배 순서지
이전글 [보고] 한국여성과 정의 평화 생명운동 - WCC 부산총회 마당워크숍을 마치고
다음글 [보고] 제9회 한·재일·일 NCC 여성연대교류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