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국제위원회
 
제목
WCC 코비아 총무 김 전 대통령 서거에 애도의 뜻 전달
이름 교회협 이메일
작성일 2009-08-19 조회수 4160
파일첨부
SNS

세계교회협의회(WCC) 사무엘 코비아 총무가 18일 본회를 통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에 대한 애도를 뜻을 표해왔습니다.

세계교회협의회 코비아 총무는 평화와 정의에 대한 끊임없는 그의 투쟁을 지지할 수 있었던 기회가 있었음을 감사하며 그를 떠나보낸 한국 국민들의 깊은 슬픔에 세계교회협의회를 대신하여 심심한 위로와 깊은 존경을 표한다고 전해왔습니다. 특별히 세계교회가 이희호 여사와 세 아들을 생각하며 기도하며, 유가족과 한국 국민들에게 하나님의 위로가 함께 하시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 밖에도 독일 서남부 기독교 선교사업국, 독일 동아시아선교국, 전 독일 기독교발전사업국 한국담당자도 각 각 애도문을 보내왔습니다.

또, 독일개신교협의회(EKD)에서도 애도의 뜻을 전해왔고 일본 NCC 이지마 총무가 직접 추모 기도회에 참석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 

애도문 전문

 

이희호 여사에게,

세계교회협의회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듣고 깊은 슬픔에 빠졌습니다. 우리는 당신과 자녀들, 그리고 한국의 국민들과 함께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삶과 그 지도력에 대해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민주화와 인권의 열렬한 옹호자이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은 11970년대와 1980년대에 걸쳐 한국사회에 강제적 굴종을 요구했던 억압적 정권에 대항해 싸우면서 명확한 비젼과 용기를 보여주었습니다. 그는 한국이 성숙된 민주화를 이루었을 때까지 민주화운동이 강화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했습니다. 김 전 대통령은 북한 공산주의를 끌어낸 ‘햇볕 정책’의 기초자로 기억될 것입니다. 이로써 남북 사이에 전례 없는 연대의 틀을 이루었고, 통일과정을 더욱 진작시켰습니다. 그 같은 그의 결단에 찬 노력이 노벨평화상을 수상하도록 했습니다. 민주화와 남북 화해를 위한 그의 끊임없는 노력과 지속적 헌신은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든 사람들에게 오랫동안 존경받고 기억될 것입니다.

그가 법정 선고를 받고 국회로 망명해 있을 당시 그는 세계교회협의회와 관계를 맺었습니다. 1998년 세계교회협의회 제8차 하라레 총회에 그는 축하의 메세지를 보내 WCC의 지원에 대해 다음과 같이 언급했습니다 ; "민주화와 통일을 성취하고자 투쟁해 온 긴 세월들 속에서 세계교회협의회가 한국교회와, 지성인들, 학생들 그리고 국민들과 함께 해주었음을 특별히 기억하고자 합니다. 번민과 고통 속에서 보내야 했던 그 시간들에 저에게 보여주신 연대와 지지에 대해 영원히 잊지 않고 감사를 드립니다. “

우리는 평화와 정의에 대한 끊임없는 그의 투쟁 때문에 삶이 위협받았던 시간을 포함하여 김대중 전 대통령을 지지할 수 있었던 기회가 있었음을 감사합니다. 그를 떠나보낸 한국 국민들의 깊은 슬픔에 세계교회협의회를 대신하여 심심한 위로와 깊은 존경을 표합니다. 우리는 특별히 이희호 여사와 세 아들을 생각하며 기도합니다. 유가족과 한국 국민들에게 하나님의 위로가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김대중 대통령에 대해, 우리는 “평화를 위해 일하는 사람은 행복하다”(마태복음 5:9)고 말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세계교회협의회

총무 Rev. Samuel Kobia

* WCC 사무엘 코비아 총무의 애도문 영문전문
www.kncc.or.kr/lib/data_down.asp

* Karl Schoenberg 박사 (전 독일 기독교 발전사업국 한국담당) 애도문(영문) 전문

EMS (독일서남부 기독교 선교사업국) 애도문(영문) 전문

DOAM (Deutsche Ostasiamission/ 독일 동아시아선교국) 애도문 전문

이전글 2013년 WCC 10차 총회 부산 벡스코 선정
다음글 미얀마교회협, 양국 NCC 정기협의회 개최 요청
      
 
[03129]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기독교회관 706호  l  대표전화: 02-742-8981  l  팩스: 02-744-6189  l  이메일: kncc@kncc.or.kr
Copyright(c)2012 by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