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신학위원회
 
제목
[공지] “하나님의 뜻” 어떻게 보아야 하는가? 토론회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4-06-18 조회수 2177
파일첨부 사본 -신학토론회 순서지.jpg
SNS


“하나님의 뜻” 어떻게 보아야 하는가?

 

최근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문창극 씨가 교회에서 한 강연 중 일제 식민지배와 남북 분단이 하나님의 뜻이었다는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다. 이 발언으로 기독교인들의 역사인식이 세간의 도마에 올랐고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에 대한 논란이 일었다.

 

이 발언으로 전체 교회와 기독교인들이 사회로부터 오해와 지탄을 받는 지경이 되었고 그런 가운데 일부 목회자들은 강하게 반발했고 또 일부 목회자들은 두둔하는 말을 하고 나서기에 이르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가 신학토론회를 긴급하게 기획했다.

 

NCCK는 6월 19일(목) 오전 11시 종로5가 소재 한국기독교회관 2층에서 “역사인식과 기독교(가)”라는 주제로 긴급 신학토론회를 개최한다고 알려왔다. 양현혜 교수(이화여대 기독교학과/역사신학), 윤경로 교수(전 한성대 총장/한국사), 김은규 교수(성공회대/구약신학)등이 패널로 참여하여 진행되는 이번 토론회에서는 기독교의 올바른 역사인식은 무엇이며 하나님의 뜻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에 대해 이야기 하게 된다.

 

한편 이번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는 NCCK는 “교회 안에서도 친일의 문제와 반민족적 행위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이에 대해서는 신사참배 참회 등 긍정적인 방향을 찾아가려는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그리고 많은 기독교인들이 일본 제국주의의 지배를 극복하기 위해 독립운동에 투신해왔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미군정과 군사독재를 거치면서 친일 잔재세력의 정치권력이 고착화되어 가고 있는 정황과 때를 맞춰 교회 내에서 친일적 역사관이 기독교 신앙의 탈을 쓰고 노골적으로 드러나고 있다.” 말하고 “NCCK는 한국사회에서 식민사관과 승자의 역사가 동일한 궤적을 갖고 있다는 점에 심각한 우려를 보내며, ‘하나님의 뜻’이라는 신앙적 언어로 역사와 민중의 삶을 왜곡하고 상처받게 하는 행위가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 적시하고자 한다. 그리고 역사적 사실 안에서 하나님의 뜻이 어떻게 구현되는지 조명하고 승자에 의해 가려진 민중의 역사 안에서 싸우시는 하나님의 정의를 역사화, 신학화하고자 한다.”고 금번 토론회의 목적을 밝혔다.

 

1) 일시 : 2014년 6월 19일(목) 오전 11시

2) 장소 : 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

3) 주제 : "역사인식과 기독교"

4) 패널 토론 :

    (1) 양현혜 교수(이화여대 기독교학과 / 역사신학)

    (2) 윤경로 교수(전 한성대 총장 / 한국사)

    (3) 김은규 교수(성공회대 / 구약신학)

    (4) 정경일 원장(새길기독문화원/조직신학)

이전글 [보고] 역사인식과 기독교 내용 요약
다음글 [보고] 한국교회의 미래를 준비하는 신학토론회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