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교회일치와 협력위원회
 
제목
네 손안에서 하나되게 하여라...2009년 일치기도회
이름 교회협 이메일
작성일 2009-01-21 조회수 4863
파일첨부 0920684574.jpg
SNS



분열된 교회의 일치와 우리 사회 화해를 위한 신․구교의 연합된 기도회가 18일 올림픽 홀에서 개최됐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이하 본회)와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그리고 정교회 한국대교구등 4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이번 기도회는 일치 주간이 재정되고 두 번째 세기(101주년)를 맞이하는 해로, 특히 본회와 한국천주교 주교회의가 공동으로 작성한 기도문을 전 세계 교회가 함께 나누는 특별한 기도회다.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교회일치위원회 총무인 송영민 신부의 사회로 약 2시간 가량 진행됐다.

본회 김삼환 회장과 권오성 총무 그리고 천주교의 정진석 추기경과 김희중 주교 등 신 구교 대표들이 서로 다른 성경과 십자가를 들고 입장하는 것을 시작으로 김삼환 회장이 ‘네 손안에서 하나가 되게 하여라’라는 주제로 설교했다.

김 회장은 ‘먼저 우리가 하나 돼야 하며, 하나 됨은 고통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상대를 위해 낮아질 때 연합과 일치를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천주교의 정진석 추기경은 “예수님께서 주신 참된 평화는 우리만을 위한 것은 아니다"며 ‘빈부격자, 이기심, 사회적 모순 그리고 의사소통이 단절된 세상 속에서 참된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목회자와 선교사, 외국인노동자와 기업인 등 10명이 그리스도인의 일치, 교회와 국가, 분열의 극복과 평화로운 공동체 등 5개 주제를 놓고 기도를 올렸다.

이후 NCCK 김삼환 회장과 권오성 총무 그리고 천주교 주교회의 교회일치 위원장 김희중 주교, 정교회 한국대교구 나창규 대신부와 대한성공회 박경조 주교 등 주요 참석자들이 단상에서 두 개로 나뉜 십자가를 하나로 붙이는 "일치 십자가 세우기" 상징의식도 함께해 참석자들의 환호를 받았다.

"그리스도인 일치기도 주간"은 1908년 미국 성공회 폴 오트슨 신부에 의해 처음 실행됐고, 국제적으로는 1959년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이후 전 세계적으로 정착됐고, 국내에선 1965년 성공회와 천주교가 기도회를 열면서 시작됐다. 이후 1986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천주교가 각각 운영하는 "교회일치와 종교간 대화위원회"가 공동 기도문을 작성해 함께 기도회를 개최해 오고 있다.

이전글 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선종에 삼가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다음글 2009년 일치기도회 1월18일 올림픽 공원에서 개최
      
 
[03129]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기독교회관 706호  l  대표전화: 02-742-8981  l  팩스: 02-744-6189  l  이메일: kncc@kncc.or.kr
Copyright(c)2012 by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