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교회일치와 협력위원회
 
제목
성결교 본회 가입 타진...가입에 강한 의지 갖고 있다
이름 교회협 이메일
작성일 2008-11-11 조회수 4291
파일첨부 54020081111-gisung 009.jpg
SNS


(좌측 NCCK 권오성 총무, 우측 성결교 전병일 총회장)

성결교의 본회 회원교단 가입 여부가 가시화되고 있다.

11월 11일 성결교를 방문한 본회 권오성 총무는 “성결교의 풍성한 영성을 함께 나누고, 좌우 균형자로서의 역할을 기대한다”며 성결교의 본회 회원가입 의사를 타진했다.

이에 성결교 전병일 총회장은 “NCC 가입에 대한 의견을 수렴 중에 있다”며 “지방회 순회가 끝나는 2월 중에는 가입 여부에 대한 회답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 성결교의 선교 1백주년을 기념하는 행사 이후 NCC 가입문제와 생명을 교단의 주요 선교정책으로 삼아 선교 2기를 준비하고 있으며 교단 순교자를 기념하는 기념관 건립을 가장 주요한 정책으로 삼고 있다고 밝혔다.

또, 성결교 송윤기 총무는 "NCC 가입에 대해 총회장을 비롯해 총회도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교회협의회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WCC와 NCC의 구조와 협의방향에 대해서 질문하기도 했다.

성결교 총회는 5월에 개최되며, 총회에 상정되는 안건은 2월 개최되는 지방회(장로교의 노회성격)에서 헌의돼 결정된다.

성결교는 지난 1950년대 불어 닥친 한국기독교연합회(NCCK)와 한국복음주의자협의회(NAE)의 가입과 탈퇴문제로 1961년 교단이 분열되어 현재 기독교대한성결교회와 예수교대한성결교회로 나눠져 있다.

당시 기성은 1961년 연합기관 가입문제로 교단 분열을 가져올 수 없다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를 탈퇴했고, 현재에 이르고 있다.

이전글 오스발도 파딜랴 주한 교황대사 방문
다음글 4대 종단 성직자 축구대회 개최
      
 
[03129]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기독교회관 706호  l  대표전화: 02-742-8981  l  팩스: 02-744-6189  l  이메일: kncc@kncc.or.kr
Copyright(c)2012 by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