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교회일치와협력위원회
 
제목
(보도) 부활절예배, 한국교회 합의대로 진행되어야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5-01-21 조회수 1301
파일첨부
SNS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19일 회원교단총무회의에서 최근 교계일각에서 진행되고 있는 2015년 부활절예배 준비와 관련하여 결산도 완료하지 않은 2014년 준비위원회가 2015년 준비위원회의 결성을 주도하고 있는 것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NCCK는 과거 부활절 준비를 위한 조직의 상설화가 가져왔던 폐단을 바로잡고 공공성을 확보하고자 했던 2005년의 합의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이어서 부활절의 정신과 신앙을 구현하는 NCCK 차원의 부활절 준비를 하고, 교회연합과 관련하여 원칙에 따라 협의해 나갈 것을 확인했다.

 

한국교회는 2006년부터 (구)한부연으로부터 한국교회가 부활절 준비를 환수한 것은 사유화와 그에 따른 불합리한 면을 바로잡기 위해서 ‘첫째, 부활절 준비는 한국교회의 책임있는 교단들이 연합하여 한다. 둘째, 부활절 준비조직의 상설화를 막기 위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행사가 번갈아가며 주관한다. 셋째, 부활절 준비의 핵심은 연합예배 자체에도 있으나 전국의 교회가 공동으로 주제, 성서해설, 설교문, 기도문 그리고 예배문의 사용으로 일치의 경험을 확대하고 공동의 선교과제를 확인하는데 있다.’는 등의 원칙에 합의한 바가 있다.

 

 

이전글 (보도) 2015년 그리스도인 일치기도회, 명동성당에서 열려
다음글 (보도) 2015년 그리스도인 일치 기도주간 담화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