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총무국
 
제목
(메시지) 2015 성탄 메시지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5-12-23 조회수 691
파일첨부
SNS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주님은 전능하신 팔을 펼치시어 마음이 교만한 자를 흩으셨습니다. 권세있는 자들을 그 자리에서 내치시고 보잘 것 없는 이들을 높이셨으며 배고픈 사람은 좋은 것으로 배불리시고 부요한 사람은 빈손으로 돌려 보내셨습니다.” (누가복음 151~53)
 
 
 
 
2000여 년 전, 예수는 갈등과 분열, 고통과 슬픔으로 절망과 눈물이 넘치는 땅 한가운데에 오셨습니다. 가장 낮은 곳에 오셔서 아픔을 싸안고 눈물을 닦아 주셨습니다. 다시는 죽음이 없고, 슬픔도 울부짖음도 없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2000여 년의 시간이 흐른 지금 2015년 성탄절에도 예수는 고통 속의 위로로, 절망 속의 희망으로 오십니다.
 
 
그러나 세상은 아직도 탐욕으로 가득하여 어둠으로 빛을 가리려합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여전히 어둠 가운데서 아침을 기다리듯 시대의 어둠을 뚫고 오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다리는 자에게 오시는 예수 그리스도, 그분께서 가져오신 평화가 이 땅의 어둠을 밝히고 눈물을 몰아내며 막힌 담을 헐어 모든 생명을 화해하게 하는 힘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2015년 성탄절, 정의를 세우시고 불의를 물리치심으로 모두를 화해하게 하시는 예수님의 평화가 이 땅의 모든 상처를 싸매어 주기를 기원합니다. 넘치는 사랑의 은혜로 모든 이들의 혐오와 분노를 녹이시고 우리 사는 세상에 진정한 화해가 이루어져 이 땅에도 새로운 삶의 희망이 넘쳐 나기를 소망합니다.
 
 
특별히 세월호 참사 유가족과 거대한 공권력의 물대포 앞에 쓰러진 이 땅의 농민들의 눈물을 닦아주시기를 바랍니다. 비정규직 노동자와 이주 노동자와 장애인과 밀양주민 등 이 땅의 강도만난 이들의 상처를 싸매주어 그들이 새로운 힘을 낼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슬퍼하는 이들은 복됩니다. 그들이 위로를 받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예수께서는 그들을 위해 오셨습니다.
 
 
2015년 성탄절에 즈음하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영주 목사
 
 
이전글 (메시지) 2016년 신년 메시지
다음글 (성명) 국정원에 의한 ‘국가안보’와 ‘민주주의’의 “위기”를 우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