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주요사업 > 사무처
 
제목
[보도] 종교인 납세, 교회가 앞장서겠다. 다 함께 내자!
이름 관리자 이메일 kncc@kncc.or.kr
작성일 2014-05-08 조회수 1982
파일첨부
SNS



종교인 소득에 대한 과세 방침의 어려움이 개신교회의 견해차 때문이라는 논란에 대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를 비롯한 교회재정건강운동본부 등이 행동으로 논란 종식을 선언했다.

 

59일부터 5월 말까지 2013년 연말정산 신고를 하지 않은 교회와 목회자들이 종합소득세를 신고할 수 있도록 목회자 소득세 신고 지원활동을 시작한다.

 

<교회재정건강성운동>과 공동 주최로 진행하는 목회자 소득세 신고 지원활동은 이번 5월 소득세 신고 기간에 소득을 신고하려는 목회자들에게 삼화회계법인의 도움을 받아 2013년 귀속 소득 신고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또한, 2013년 귀속 소득을 신고하려고 했지만 교회 내부의 인력부족 정보부족으로 소속 목회자들의 소득세를 신고 못 한 교회와 교회가 원천징수를 하지 않지만, 소속 목회자 스스로 소득을 신고하려는 목회자가 2013년 귀속 소득을 신고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 활동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가 종교인의 근로소득세 납세에 대한 찬성의 입장을 표명한 후 이뤄지는 실질적인 행동이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지난 324납세에 대한 공교회 조직의 적극적 찬성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히며, 기획재정부가 종교인 소득에 대한 과세방침을 정하지 못해 교회가 사회적 논란거리가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소득세 납부에는 찬성하지만, 인력부족과 세무 신고 절차에 대한 정보 부족으로 혹은 원천징수를 하지 않지만 동참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2013년 소득 신고를 할 수 있도록 운동 차원에서 이번에 무료로 서비스를 지원한다.

 

NCCK 홍보실 강석훈 부장은 목회자 세금 신고에 대한 의지를 공교회 차원에서 분명히 밝혔지만, 여전히 정부가 정치적 접근으로 종교인의 세금 납부 문제를 논란거리로 만들고 있는 듯하다.”실질적 행동을 통해 종교인의 세금 납부가 더는 기독교인 때문이라는 이유로 논란거리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신청서 및 필요서류는 526일까지 받으며, 누리집 www.cfan.or.kr 에서 소득세 신고대리 신청서를 내려받을 수 있다. 소득세 신고대리 신청서와 함께 관련 서류(교회 고유번호증 사본, 부양가족대상자를 표시한 주민등록등본, 2013년 급여명세, 2013년 건강보험료 납부액 내역, 연말정산간소화서비스 제공 PDF 자료, 기부금 영수 증 국세청제공 이외 자료, 기타 소득공제 입증서류)를 등기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제출처: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410(영남빌딩 205) 교회재정건강성운동 담당자 (우편번호 150-034)

이전글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내방
다음글 제31회 UN 세계 평화의 날 기념식
      
 
[03129]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9 기독교회관 706호  l  대표전화: 02-742-8981  l  팩스: 02-744-6189  l  이메일: kncc@kncc.or.kr
Copyright(c)2012 by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All right Reserved.